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해상 밀입국 꼼짝마”…LIG넥스원, ‘무인선박’ 기술 개발 박차

공유
0

“해상 밀입국 꼼짝마”…LIG넥스원, ‘무인선박’ 기술 개발 박차

LIG넥스원, 경남도 무인선박 규제자유특구 플랫폼 사업 참여
해경 연안순찰용 무인선박 기술개발·시범운용 통한 활용성 검증

center
해검-2호[사진=LIG넥스원]
LIG넥스원은 경상남도가 추진하는 무인선박 규제자유특구 사업자로 참여한다고 5일 밝혔다.

경남도의 무인선박 규제자유특구는 국가균형발전 특별회계 국비와 경남도 및 창원시의 지방비를 포함 약 257억 원을 투자해 무인선박 기술개발, 사업화지원, 실증 인프라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무인선박 특구계획은 기존 조선산업에 정보기술(ICT)을 접목한 신기술을 자유롭게 개발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선박직원 탑승 의무를 해소 등 조선산업의 스마트화 추진 계획의 일환이다.

최근 중국인이 보트 밀입국 사건으로 국내 무인선박 기술과 무인시스템을 활용한 연안 단속과 감시·순찰 임무수행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상황이다. LIG넥스원은 경남도 무인선박 규제자유특구 사업자로 참여함으로써 자유로운 기술개발과 실증을 통해 시장 창출은 물론 지역 투자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IG넥스원은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과 기술개발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해양경찰 연안순찰용 무인선박 기술개발에 착수, 실해역 시범운용 및 실증사업을 통해 해양경찰 임무 활용성을 검증할 계획이다.
또 국방과학연구소 민군협력진흥원과 민군기술협력사업을 통한 개발 완료와 진행 중인 해검-1,2,3호 플랫폼 해상실증사업을 통해 실증자료를 확보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향후 국내외 시장 개척에도 나선다는 계획이다.

우선 경남도와 창원시는 지방비 투자를 통해 마산합포구 진동면 일원에 무인선박 실증(관제)센터를 2021년 초까지 구축하기로 했다.

LIG넥스원 지난 2017년 12월 방위사업청과 국방과학연구소의 민군협력진흥원이 주도하는 민군기술적용 연구사업을 통해 ‘감시정찰용 무인수상정(해검-1호)’을 개발했다. 이를 기반으로 감시정찰 능력과 무장이 강화된 후속 모델 해검-2호를 민군기술협력사업으로 개발 중이다.

LIG넥스원 관계자는 “국산 기술로 무인수상정을 개발함으로써 해외 의존도 탈피는 물론 관련 기술 경쟁력을 확보해 향후 해양 무인·로봇산업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남도 관계자는 “무인선박 분야는 미국, 유럽, 이스라엘 등 주요 국가들의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경쟁적 연구를 진행 중”이라며 “무인선박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경남도는 국내 조선 산업을 선도하는 것은 물론 세계 무인선박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도전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해검-2호[사진=LIG넥스원]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