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50여개 국가·단체, 백신 개발 위해 뭉친다…11조원 글로벌 모금에 동참

공유
0

50여개 국가·단체, 백신 개발 위해 뭉친다…11조원 글로벌 모금에 동참

center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4일(현지시간) '2020 백신 화상 정상회의' 개막연설을 통해 국제사회에 최빈국의 전염병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백신 개발에 동참해 줄 것을 촉구하고 있다. 신화/뉴시스


국제사회가 코로나19 등 세계적인 전염병의 백신 개발을 위해 88억 달러(약 10조7300억 원)의 기금을 모으기로 했다.

CNN, 텔레그래프 등에 따르면 50여개 국가 및 국제기구·단체는 4일(현지시간) '2020 글로벌 백신 화상 정상회의'에서 당초 목표치인 74억 달러(약 9조 원)보다 많은 기금 모금에 동참하기로 했다.

기금은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와 아내 멀린다 주도로 20년 간 운영돼 온 글로벌백신연합(Gavi)에 전달되며 최빈국 어린이들을 소아마비, 장티푸스, 홍역, 콜레라와 같은 치명적인 질병으로부터 예방·보호하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이날 회의를 주최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개막 연설을 통해 "(지금은) 전 세계가 질병과의 싸움에서 인류를 통합하기 위해 함께 모이는 순간"이라며 "생명을 구하는 동맹을 강화하고 세계 보건 협력의 새로운 시대를 여는데 동참해 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특히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와 같은 위대한 군사동맹처럼 질병이라는 공공의 적에 대항하는 공동 협력 및 집단 방어 정신이 필요하다"며 "국가들과 제약회사, 세계보건기구(WHO)와 같은 국제적인 파트너들이 이전에 본 것 이상으로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모금은 800만 명에 이르는 생명을 구하고 최빈국들의 건강관리 시스템을 지원할 수 있을 것"이라며 "영국은 향후 5년 간 16억5000만 파운드(약 2조5200억 원)을 기부해 'Gavi'의 최대 기증자가 되겠다"고 공언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회의에서 "코로나19는 우리 세대에서 가장 큰 공중보건 위기"라고 했다.

그는 "백신(개발)만으로 충분하지 않다. 모든 사람들이 모든 것에 접근할 수 있도록 세계적으로 연대해야 한다"며 "코로나19 백신은 전 세계의 공공재(people's vaccine)로 봐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사전에 녹음한 성명에서 코로나19를 '심술궂고 못된(mean and nasty)' 전염병이라고 지칭하며 "코로나19 바이러스 전염이 국경이 없다는 것을 보여줬다. 우리 모두 함께 해결해야 한다"고 뜻을 같이 했다.

또 보리스 총리를 향해 "함께 협력하게 돼 기쁘다. 우리는 열심히, 그리고 강하게 일할 것"이라며 "답을 얻자"고 했다.

빌 앤드 멀린다 재단은 이날 기금 모금에 16억 달러를 기부하기로 했다.

노르웨이는 10억 달러, 프랑스 5억6000만 달러, 스페인은 5650만 달러, 중국은 2000만 달러 등을 향후 5년 간 각각 지원하기로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