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플로이드 사망 후 최소 9300명 시위로 체포

공유
0

플로이드 사망 후 최소 9300명 시위로 체포

center
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조지 플로이드의 사망에 항의하는 시위가 열리고 있다. AP/뉴시스
지난달 25일(현지시간) 미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비무장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의 폭력 진압으로 숨진 후 미 전역에서 일어난 항의 시위로 체포된 사람이 최소 9300명에 달하는 것으로 AP통신의 집계에서 나타났다.

로스앤젤레스에서 약 2700명이 체포돼 가장 많았고 뉴욕이 1500여 명으로 뒤를 이었다.

댈러스, 휴스턴, 필라델피아에서도 수백 명씩 체포됐다.

시위는 서부 태평양 해안에서부터 동부 대서양 해안에까지 이르는 미 전국의 도시들에서 일어났다.

플로이드는 백인 경찰의 무릎에 목을 눌려 숨을 쉴 수 없다고 호소하다 결국 사망했다.

플로이드가 숨을 쉴 수 없다며 경찰에게 호소하는 모습을 담은 동영상이 퍼지면서 인종차별에 대한 분노를 폭발시켜 전국적인 항의 시위를 촉발시켰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