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무디스, "한국 정부정책 은행 자산 리스크 확대"

공유
0

무디스, "한국 정부정책 은행 자산 리스크 확대"

center
국제 신용평가회사 무디스


국제 신용평가회사 무디스는 3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한국 정부의 정책적 대응이 장기적으로 은행들의 리스크 확대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무디스는 보고서에서 "한국은 175조 원(1420억 달러) 이상의 금융안정 패키지를 발표했고 경기 부양을 위해 여러 금융규제를 완화했다"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계와 기업에 유동성을 공급, 디폴트 위험을 낮춤으로써 단기적으로는 은행의 자산 건전성을 높일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이런 조치가 장기간 지속되면 신용관리 기준이 느슨해지고 취약한 차주에 대한 은행의 익스포저(위험노출액)가 확대될 수 있다"며 "국책은행들은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은 산업에 대한 지원으로 인해 특히 이런 리스크에 노출돼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은행에 대한 규제 완화는 자본 강화 없이 자산 리스크의 확대로 이어질 수 있어 신용도에 부정적"이라고 덧붙였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