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카드뉴스] 코로나 시대의 계급

공유
0

[카드뉴스] 코로나 시대의 계급

center
center

center

center

center

center

center

center

사회적 불평등 연구하는 미국의 정치가이자 경제학자인 로버트 라이시 교수가 코로나19로 미국 사회에 새로운 4개 계급이 출현했다며 계급 간 불평등을 완화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로버트 라이시 교수는 영국 일간 가디언에 ‘코로나19 전염병은 새로운 계급의 분열과 그 안의 불평등을 비춘다’는 제목의 칼럼에서 코로나19 위기에 직면한 사람들의 계급을 4개로 구분했다.

1. 전문직 종사자 (The Romotes)

전문직, 경영직, 기술직 등에 종사하는 약 35%의 노동자들이다. 이들은 노트북을 이용하여 장시간 근무 할 수 있으며, 자택 근무 등으로 코로나19 위기 전과 거의 동일한 임금을 받을 수 있다.

2. 필수적 일을 해내는 노동자 (The Essentials)

전체 노동자의 약 30%인 의료인, 트럭 운전기사, 창고·운수 노동자, 경찰·소방관 등의 필수적인 일을 해내는 노동자들이다. 이들에게는 적절한 보호 장비, 유급 병가, 건강보험이 필요하지만 부족하다.

3. 임금을 받지 못하는 노동자 (The Unpaid)

소매업, 식당, 접대 업무와 같이 직접적으로 행해야 하는 개인 서비스업에 종사하는 노동자들이다. 그러나 소비자들이 지출을 자제함에 따라 해고되고 있다. 이에 따른 절박함에 “경제를 다시 열어야 한다.”는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4. 잊혀진 사람들 (The Forgotten)

사회적 거리를 두는 것이 불가능한 교도소, 불법 이민자들을 위한 감옥, 이주 농장 노동자들을 위한 캠프, 원주민 보호소, 노숙자 쉼터, 요양원 등에 속해있는 사람들이다. 이 장소는 바이러스를 막기에 매우 취약하며 적절한 의료, 적절한 사회적 거리를 실천하기 어렵다.

라이시 교수는 필수적인 일을 해내는 노동자가 보호받지 못하고, 임금을 받지 못하는 노동자들이 건강의 안위보다 경제 활동이 더 중요해 일찍 일자리로 돌아가게 된다면, 잊혀진 사람들이 그대로 잊혀진다면 어느 누구도 안전할 수 없어 코로나19는 몇 달, 몇 년동안 계속해서 병을 퍼트릴 것이라고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