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농식품부, 우리의 지역먹거리 이야기 들어보실래요?

공유
0

농식품부, 우리의 지역먹거리 이야기 들어보실래요?

center
두레박협동조합(왼쪽)과 건강한농부 사회적협동조합의 활동 전경. 사진=농림축산식품부
#1. 두레박 협동조합(전남 나주시)은 방과후 먹거리 취약계층 아동을 대상으로 지역먹거리 반찬 나눔을 하고 이주여성의 사회 적응을 위해 한국음식문화 체험 강좌를 운영하고 있다. 나주시 지역먹거리(로컬푸드)지원센터와 업무협약을 맺어 지역농산물을 구입해 사업을 진행하고 있고 지역아동센터와 연계해 반찬나눔 아동을 선정하고 있다.

#2. 건강한농부 사회적협동조합(서울 금천구)은 주1회 화들장 직거래장터를 개설해 소농들의 농산물을 소개하고 도시농부들의 수확물도 함께 판매하는 장터를 운영하고 있다. 직거래 제철 농산물을 이용한 어린이 식당 ‘튼튼’도 운영하고 있다.

#3. ㈜함께하는 다이웃(경남 거제시)은 먹거리 취약 청소년과 독거노인을 대상으로 도시락을 제공하고 저소득층 아동 대상 식생활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지역 내 고등학교 외식조리학과 졸업생들을 조리사로 채용해 학생들에게 취업 전 현장체험을 할 수 있도록 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올해 지역먹거리를 활용한 사회적경제 모델 공모전’ 우수사례를 선정해 지원할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지역사회에서 자생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먹거리와 관련한 다양한 사회적 활동들을 찾아내 이를 적극 육성하고 확산하기 위해 2019년부터 ‘지역먹거리를 활용한 사회적경제 모델 발굴‧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는 6주간의 모집기간 동안 총 118건의 사례가 접수돼 1차 서류평가, 2차 발표평가를 거쳐 18개 소를 최종 선정했다.

농식품부는 선정된 사업자에 대해 평가 결과에 따라 2000~3000만 원 상당의 인건비, 운영비 등 사업비와 사업 홍보와 전문가 컨설팅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선정된 사업자들은 올해 하반기 동안 추진한 사업성과를 오는 12월에 개최되는 ‘제2회 지역먹거리를 활용한 사회적경제 모델 성과발표회’를 통해 공유할 계획이다.

또한 성과발표회에서는 우수사례에 대한 시상식과 함께 지역먹거리 사회적 가치 확산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국민에게 도농상생,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지역먹거리의 사회적 가치를 알리는 시민주도의 다양한 활동을 앞으로도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장원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tru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