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아스피린, 건강한 사람에게 독… 폐 섬유화 위장 뇌 질환 우려

공유
2

아스피린, 건강한 사람에게 독… 폐 섬유화 위장 뇌 질환 우려

center
아스피린 사진출처=CNN
만병통치약으로 한국인이 즐겨 복용하고 대부분 내과·심혈관계 병원에서 권장하는 아스피린의 부작용이 많다는 지적이 또 나왔다.

3일 CNN뉴스는 British Journal of Clinical Pharmacology가 오늘 발표한 논문에서 하루에 325㎎ 미만의 저용량 아스피린을 건강한 사람이 복용해서 심혈관 건강에 양호하도록 해주는 기전(증거)은 없다고 일축했다.

이같은 주장은 과거에도 끓임 없이 제기된 것으로, 임상 시험에서나 의학 교과서 참고에서 지적한 아스피린의 부작용을 상기시킨 것이다.

아스피린은 보건 당국에서 예방으로 권장하지 않지만, 여전히 전 세계에서 가장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약물 중 하나다.

아스피린의 위험은 저용량을 매일 심장 질환 예방약으로 복용할 경우 약물의 혈액 희석 효과로 인한 출혈 사건의 위험(지혈)이 이점을 능가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언론은 더 노인에게 권장할 수 없는 의약품으로 심장 마비 예방약으로 정의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미국 심장병원과 미국심장협회(American Heart Association)는 심장 마비, 뇌졸중 또는 심장 수술(경피 경관 관상동맥 성형술 PTCA)을 받은 환자들에게만 매일 아스피린을 복용하도록 권장하면서 아스피린의 일일 복용량에 대한 미국의 의약품 소비패턴의 지도가 바뀌었다고 꼬집었다.

67개의 연구논문을 분석해볼 결과 심혈관 질환이 없는 사람들에서 저용량 아스피린의 사용이 심장 마비나 뇌졸중과 같은 심혈관 사건의 발생률 17%에 불과하지만, 위장 출혈 위험이 47%, 두개골 출혈 위험이 34% 높아지는 결과가 도출되었다.

영국의 Anglia Ruskin University의 재활 및 공중 보건 분야의 리더인 Lee Smith 박사와 Nicola Veronese 박사, 이탈리아 팔레르모 대학의 노인병 전문 닥터는 저용량 아스피린이 이미 심혈관 질환이 있는 경우에만 좋다고 말했다.

아스피린은 NSDAID(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라는 계열의 약물로 혈소판 응집억제 작용에 의한 불안정형 협심증 환자에 있어서 비치명적 심근경색 위험감소 및 일과성 허혈 발작 위험감소에 사용되며 최초 심근경색 후 재경색 예방용으로 사용된다.

아스피린의 부작용에 대해 일반 논문과 의학참고서에는 아스피린이 폐 섬유화를 초래하고 기타 인체 조직에 치명적인 질병을 유발하는 것으로도 수록되어 있다.


이승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faith82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