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모더나 백신 위탁생산 스위스 론자 "원료의약품 생산 최소 한달 앞당기겠다"

공유
0

[글로벌-Biz 24] 모더나 백신 위탁생산 스위스 론자 "원료의약품 생산 최소 한달 앞당기겠다"

center
알버트 베에니 론자 임시 CEO. 사진=론자
미국 생명공학기업 모더나가 내년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백신 시판을 목표로 의미 있는 1상 임상시험 결과를 내놓은 데 이어 2상 임상시험에 돌입했다.

이런 가운데 모더나로부터 코로나 백신 위탁생산을 맡은 스위스의 의약품위탁생산기업 론자가 모더나의 백신이 최종 승인 받는 것을 전제로 양산 라인 구축 시기를 앞당기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3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모더나와 10년간 백신 생산계약을 체결한 론자는 모더나가 2상 임상실험에 착수한 코로나 백신 후보물질 ‘mRNA-1273’로 백신 원료의약품을 생산하는 시설을 미국과 스위스에서 구축하고 있다면서 미국 뉴햄프셔주 포트머스에 위치한 대량생산 시설을 당초 올해 12월까지 완성할 예정이었으나 한달 가량 앞당겨 구축할 방침이라고 알버트 베에니 론자 임시 최고경영자(CEO)가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밝혔다.

베에니 CEO는 스위스 비스프 공장에서 준비 중인 코로나 백신 원료의약품 생산시설의 완성 시점도 당초 내년 1~2월에서 올해 12월로 앞당기는 것으로 일정을 앞당겼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과 스위스의 생산시설을 계획보다 앞당겨 완성하게 되면 모더나측이 당국의 승인을 받는 것을 전제로 모더나 백신 원료의약품 양산이 앞당겨지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설명했다.

베에니 CEO는 “원료의약품 생산시설의 구축을 4주에서 6주 정도 앞당길 수만 있다면 백신 시판을 앞당기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면서 “론자는 백신 위탁생산 분야에서 선두주자이기 때문에 전염병 확산 속도에 맞게 백신 생산준비 과정도 빨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론자는 다음달까지 미국 공장에서 백신 후보물질 ‘mRNA-1273’의 첫 번째 생산분을 내놓는다는 계획이다.

베에니 CEO는 미국과 스위스의 생산시설을 모두 가동할 경우 연간600만~10억 도스분의 mRNA-1273 백신을 대량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론자는 삼성바이오로직스, 베링거인겔하임 등과 함께 세계적으로 인정 받는 의약품위탁생산업체로 지난해에는 우리나라의 셀트리온과 '램시마(성분 인플랙시맙)' 생산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안지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oc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