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케미칼, ‘스카이그린’ 중남미 지역 공급 확대

공유
0

SK케미칼, ‘스카이그린’ 중남미 지역 공급 확대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세 ‘멕시코·콜롬비아’ 공급…지난해 판매량 5배 규모

center
스카이그린(PETG) 소재로 만든 안면보호대(Face Shield)를 현지 관계자가 착용하고 있다.[사진=SK케미칼]
SK케미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대믹(대유행)으로 의료현장에서 개인보호장비 공급 부족을 겪고 있는 중남미 지역에 방역용 투명소재 ‘스카이그린(PETG)’ 공급을 확대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에 공급이 확대하는 나라는 멕시코와 콜롬비아로, SK케미칼은 이미 지난 4월과 5월 두 달 동안 이 두 나라에 전체 판매량의 5배에 달하는 스카이그린을 수출했다.

글로벌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3일 현재 멕시코는 코로나19 확진자 수 9만3000명으로 누적 사망자 수가 1만 명을 넘어섰다. 하루 확진자 수 3000 명 이상의 가파른 확산세다. 콜롬비아 역시, 확진자 3만1000명, 누적 사망자 1000명을 넘어선 상황이다.

현지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이 강화됨에 따라, 의료장비, 개인보호장비에 대한 수요도 늘어나고 있다. 특히 마스크와 함께 주요 개인 보호장비인 안면보호대와 투명 방역창의 사용이 확대되면서 이들의 소재인 방역용 투명소재에 대한 수요도 덩달아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SK케미칼은 방역용 소재 부족으로 현지 공급에 차질을 빚고 있는 이들 국가 내 개인보호장비 제조업체들에 자사의 방역용 투명소재 ‘스카이그린’ 공급을 더욱 확대하기로 했다.

잦은 소독과 세척이 필수인 방역용 보호장비에 내화학성이 떨어지는 다른 범용 투명소재를 사용할 경우, 장비 자체에 금이 가 부서지는 ‘크랙 현상’과 뿌옇게 색이 변하는 ‘백탁현상’이 발생, 정상적인 방역활동에 지장을 초래한다.

지난 2000년 세계 두 번째로 상업화에 성공한 스카이그린은 유리와 같은 투명성과 내화학성을 바탕으로 방역용 개인 보호장비인 안면보호대, 투명 방역창에 가장 적합한 소재라는 평을 받고 있다. 스카이그린은 미국 식품의약국(FDA), 유럽식품안전청(EFSA), 일본위생수지협의회(JHOSPA) 등 세계 3대 안전인증을 받았다. 또 비스페놀A(BPA) 검출 우려가 없는 것도 장점으로 꼽힌다.

김응수 SK케미칼 코폴리에스터 사업부장은 ““멕시코와 콜롬비아는 새로운 관계를 맺고 있는 중남미의 거점국가”라며 “현지 의료활동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스카이그린’을 신속히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