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부, 예산 펑펑 썼다… 4월까지 재정 45% 집행

공유
0

정부, 예산 펑펑 썼다… 4월까지 재정 45% 집행

center
기획재정부


기획재정부는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4월까지 중앙재정의 44.7%를 집행했다고 밝혔다.

안일환 기재부 2차관은 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9차 비상 재정관리점검회의'를 열고 "1분기 이후 정부는 코로나19로 촉발된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역대 최고 수준의 조기 집행과 두 차례 추가경정예산안 편성 등 적극적인 재정운용을 추진해왔다"고 말했다.

우선 45개 정부 부처와 33개 공공기관 등 올해 중앙재정 주요사업비 307조8000억 원 가운데 44.7%에 해당하는 137조7000억 원을 4월말까지 집행했다고 밝혔다.

또 지난 3월 17일 국회를 통과한 11조7000억 원 규모의 1차 추경 사업 예산도 5월말까지 9조9000억 원 가운데 89.7%인 8조9000억 원을 집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초 기재부가 내걸었던 국회 통과 후 2개월 내 75% 집행 목표를 초과 달성한 것이다.

전 국민 긴급재난지원금을 위해 편성된 2차 추경 14조3000억 원도 5월말까지 93.6%인 13조3000억 원이 지급됐다고 했다.

안 차관은 "적극적인 재정정책이 소기 성과를 거두려면 신속하고 차질 없는 집행이 필요하다"며 "각 부처, 지자체는 3차 추경에 포함된 재정 사업들이 국회 통과 즉시 신속 추진되도록 사전 준비를 철저히 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