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화, 회사채 700억 원 발행 추진…6월 차입금 상환 용도

공유
0

㈜한화, 회사채 700억 원 발행 추진…6월 차입금 상환 용도

지난 1월도 흥행 성공…추가 1000억 원 증액도 검토

center


한화그룹 방산기업인 ㈜한화가 700억 원 규모의 공모채 발행을 추진한다. 대표 주관사는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이다.

㈜한화는 228회 공모채 700억 원 발행을 위한 증고신고서를 제출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 1월 1000억원 규모 수요 예측에서 5300억 원이 유효 수요 안에 들며 흥행에 성공, 총 1500억 원의 공모채를 발행했었다. 이번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 여파를 크게 받지 않는 업종임을 감안하면 원활하게 진행될 것으로 한화측은 예측했다.

주관사는 오는 4일 기관 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실시하며, 모집액을 초과하는 매수 주문이 들어올 경우 최대 1000억 원까지 증액 발행을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조달 자금은 6월 말 만기 도래하는 차입금 상환에 사용할 예정이다.

한국신용평가와 나이스신용평가는 안정적 사업구조 기반의 꾸준한 영업현금창출과 우수한 재무안정성을 감안해 228회차 공모채 신용등급을 기존과 동일한 ‘A+ 안정적’으로 유지했다. 금리밴드는 ‘개별 민평 수익률 대비 -30bp~+70bp’로 제시했다. 지난 회차는 –15bp~+15bp’수준이었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시장 상황을 고려한 조치다.

시장 관계자는 “많은 기업들이 코로나19로 인해 실적이 저하되는 것과 달리 방산업체들은 타격이 적은 편으로, 실제 주요 방산업체들이 최근 회사채 시장에서 좋은 수요예측 결과를 보였다”며 “군의 첨단무기 도입에 따른 신규 수주가 늘어나면서 방산 기업의 실적이 작년보다 개선될 것이라는 예측도 나오는 만큼 ㈜한화의 이번 공모채 발행도 전망이 밝다”고 설명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