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바이넥스, 코로나-19 DNA 백신 개발, 점막면역백신 공동개발 참여

공유
0

바이넥스, 코로나-19 DNA 백신 개발, 점막면역백신 공동개발 참여

제노포커스, 바이넥스, 와이바이오로직스, 국제백신연구소, 카이스트 등과 산·학·연 컨소시엄 양해각서 체결

center
사진출처=로이터
국내 제약사와 연구기관들이 공동으로 코로나19 백신개발에 착수했다.

2일 바이넥스는 제노포커스, 와이바이오로직스, 국제백신연구소, 카이스트, 제넨바이오, 분자설계연구소, 옵티팜, 휴벳바이오 9개 업체가 판코로나 점막면역백신 공동개발을 위한 컨소시엄 구성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바이넥스는 국내 최초로 6월 초 임상을 바로 눈앞에 둔 코로나-19 DNA 백신 개발에 제넥신과 함께 앞장서고 있으며, 이번 공동개발 참여로 코로나-19 바이러스와 같이 변이체가 쉽게 만들어지는 호흡기 바이러스에 효과적인 예방방법인 병원균의 체내 침입을 차단할 수 있는 점막면역백신 개발에도 생산자로서 공동 참여한다는 것이다.

국내에도 제약·바이오 업체들이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 개발에 나서면서 생산경쟁력을 구축한 바이넥스 등 새롭게 부각되고 있다.

이 회사는 이미 코로나-19 DNA백신 ‘GX-19’ 임상시료를 안정적으로 확보하고 상업용 생산계획을 준비하고 있는 단계이다. 이와 더불어 바이넥스는 점막면역백신의 성공적인 대량 GMP 생산에도 병행하고 있다.

바이넥스 관계자는 “국내 기업들의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 임상시험을 앞두고 대량생산의 시스템이 필수적”이라며 “현재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 기업들과의 위탁개발생산 계약도 체결중이다”고 덧붙였다.


이승우 글로벌이코노믹 의학전문기자 faith82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