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직장인 37%, "노후 생각하면 암담하고 불안"

공유
0

직장인 37%, "노후 생각하면 암담하고 불안"

center
자료=잡코리아, 알바몬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2일 알바몬과 함께 30∼40대 남녀 직장인 2385명을 대상으로 ‘노후준비 현황’에 관한 설문 결과, 37%가 자신의 노후를 생각하면 ‘암담하고 불안하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직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38.9%였으며, ‘희망적이고 긍정적이다’는 응답자는 24.2%에 불과했다.

현재 노후준비를 잘하고 있는 편이라고 응답한 직장인은 25.9%에 그쳤다.

나머지 74.1% ‘잘 못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노후 생활 중에서 가장 걱정되는 부분은 경제력이 61.3%로 가장 많았고 건강이 31.3%를 차지했다.
▲외로움 3.2% ▲무료함 1.8% ▲사회적 고립 1.6% 등의 의견도 있었다.

노년을 안정적으로 보내기 위해서는 매달 216원 정도가 있어야 할 것으로 응답했다.

하지만 노년을 위한 경제적 준비는 ‘국민연금’이 50.1%(복수응답)로 절반에 달했다.

▲저금 및 저축 37.2% ▲개인연금 14.8% ▲부동산 투자 7.7% 등으로 나타났다.

노후를 대비하기 위한 자금마련을 거의 하지 못하고 있다는 응답도 34.6%에 달했다.

자신의 노후준비 수준을 어느 정도라고 생각하느냐고 묻는 질문에는 81.1%가 ‘부족한 편이다’고 했다.

보통이다 9.9%, 충분한 편이다 8.9% 등으로 나타났다.

‘노후를 준비하지 못하는 가장 큰 걸림돌’과 관련해서는 ‘현재 소득 자체가 적다’는 직장인이 51.1%에 달했다.

▲자녀 교육비 때문 25.3% ▲전세 및 집 구매를 위한 담보 대출 상환 때문 23.3% ▲높은 물가 때문 19.6% ▲현재를 즐기고 싶은 마음에 여행 및 쇼핑 등 지출이 많기 때문 11.9% ▲부모님 부양 때문 7.6% 등이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