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기업 매출액 감소 속 종근당∙대웅제약∙셀트리온 ‘매출 1조 클럽’ 진입

공유
0

대기업 매출액 감소 속 종근당∙대웅제약∙셀트리온 ‘매출 1조 클럽’ 진입

center
셀트리온헬스케어


2000대 상장기업의 지난해 영업이익률은 5.1%로 2009년 이후 가장 낮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조직개발 전문업체 지속성장연구소가 2009년∼2019년 2000대 상장기업 경영 실적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매출액은 1541조 원으로 전년의 1554억 원보다 0.8% 감소했다.

외형이 줄어든 것뿐 아니라 영업이익과 영업이익률은 크게 하락했다.

지난해 2000대 기업 영업이익률은 5.1%로 최근 10년 동안 최저 수준으로 나타났다.

영업이익률은 2009년 5.9%에서 2010년 7.5%로 높아졌다가 2013∼2014년 5.2% 수준이었다.

2017년에는 8.6%, 2018년에는 8.8%에 달하기도 했다.

지난해 이들 기업의 영업이익은 79조 원으로 전년보다 42.3% 줄었다.

지난해 영업이익이 감소했거나 영업 손실을 본 기업이 71%인 1419개에 달했다. 기업 10곳 중 7곳 꼴이다.

전반적으로 기업들의 경영 실적이 좋지 않은 가운데 매출액 1조 원이 넘는 기업은 지난해 206개로 전년보다 11개 늘었다.

종근당, 대웅제약, 셀트리온헬스케어 등 제약회사들이 매출 '1조 클럽'에 새로 진입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