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욕증시 막판 휘청 다우지수 0.36%↑마감, 미-중 무역합의 파기 홍콩보안법 일파만파

공유
0

뉴욕증시 막판 휘청 다우지수 0.36%↑마감, 미-중 무역합의 파기 홍콩보안법 일파만파

제약바이오주 급락 화이자 모더나 길리어드 렘데시비르 저조

center
미국 뉴욕증시 마감시세 표= 뉴욕증시 나스닥 거래소
미국 뉴욕증시에서 다우지수가 0.36%↑ 상승 마감했다.

뉴욕증시는 장 막판 홍콩보안법 후폭풍으로 미-중 무역합의가 파기될 것이라는 보도에 휘청했다.

2일 뉴욕증시에 따르면 다우지수는 0.36% 오른 상태에서 마감했다. 장 초반에 비해서는 상승탄력이 많이 죽었다.

다우지수는 91.91포인트(0.36%) 상승한 25,475.02에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 즉 S&P 500 지수는 11.42포인트(0.38%) 오른 3,055.73에 끝났다. 나스닥은 62.18포인트(0.66%) 상승한 9,552.05에 장을 마감했다.

공급관리협회(ISM)가 발표한 미국의 5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43.1을 기록했다. 제조업 경기가 차츰 살아나고 있다는 기대가 나왔다. 중국의 5월 차이신 제조업 PMI도 50.7을 기록해 확장 국면으로 반등했다.

유방암 치료제의 임상 시험이 실패했다는 소식으로 화이자주가가 7% 이상 폭락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2.62% 상승한 28.23을 기록했다.

미국 뉴욕증시 마감시세 Stock Market Overview
Index Value Change Net / %
NASDAQ 9552.05 62.18 ▲ 0.66%
NASDAQ-100 (NDX) 9598.89 43.37 ▲ 0.45%
Pre-Market (NDX) 9533.95 -21.57 ▼ 0.23%
After Hours (NDX) 9598.24 -0.65 ▼ 0.01%
다우지수 DJIA 25475.02 91.91 ▲ 0.36%
S&P 500 3055.73 11.42 ▲ 0.38%
Russell 2000 1405.37 11.34 ▲ 0.81%
Data as of Jun 1, 2020

이날 뉴욕증시에 가장 큰 이슈는 단연 대두 였다. 중국이 대두 같은 미국산 농산물 구매를 중단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오면서 뉴욕증시가 휘청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이날 중국 당국이 최대의 곡물 회사인 중량(中糧)그룹(COFCO)과 중국비축양곡관리공사(Sinograin) 등 주요 국영 회사에 대두를 포함한 일부 농산물 구매를 중지하도록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미국산 돼지고기 주문 취소 보도도 나왔다. 중국이 미국산 농산물 구매를 중단했다는 보도 내용이 사실이라면 미중 무역합의가 깨질 수있다.

미중 양국은 지난 1월 중국이 농산물을 포함한 미국 제품을 더 사고, 미국은 당초 계획했던 대중 추가 관세 부과를 철회하는 것 등을 골자로 한 1단계 무역 합의를 체결했다. 중국은 농산물과 공산품, 서비스, 에너지 등 분야에서 2년간 2천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을 추가로 사기로 했다. 첫해는 767억달러, 두 번째 해에는 1233억 달러어치를 추가 구매하기로 한 것이다. 이 합의 대로 라면 중국은 올 한해에만 365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농산물을 사들여야 한다.

중국의 홍콩보안법 통과와 그에 대한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보복 기자회견으로 흔들렸던 뉴욕증시와 국제유가 비트코인 등이 미국 흑인시위와 폭동으로 또 한번 요동치고 있다. 코스닥 코스피 원달러 환율등에도 미국 시위 사태의 폭풍이 밀려오고 있다. 미국 뉴욕증시를 비롯 코스피 코스닥 등 전세계 증시가 미국 흑인 사망으로 촉발된 시위와 분노로 흔들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시위진압을 위해 국가비상사태를 선언할 수도 있다고 밝혀 주목을 끌고 있다.

지난 주말 뉴욕증시에서는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가 17.53포인트(0.07%) 하락한 25,383.11에 마쳤다. 미국과 중국의 충돌속에 다우지수 0.07% 하락 마감은 선방으로 풀이된다. S&P 500 지수는 14.58포인트(0.48%) 오른 3,044.31에, 나스닥 지수는 120.88포인트(1.29%) 상승한 9,489.87에 끝났다. 미국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의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3.78% 하락한 27.51을 기록했다.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즉 홍콩보안법 추진으로 미국과 중국이 사실상 신냉전 시대를 맞이하고 있으면서도 그래도 최악의 정면충돌은 피하려는 듯 조심스러워하는 기류가 엿보인다.

미국에서는 백인 경찰관의 가혹행위로 흑인 남성이 사망한 사건을 계기로 미국에서 시위가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이를 지지하는 미국 대기업들의 공개 의견 표명이 잇따르고 있다. 팀 쿡 애플 CEO는 직원들에게 보낸 메모에서 형사 사법 제도나 교육, 의료 등 사회 여러 부문에 남아있는 인종차별 문제를 지적하면서 "모든 이들을 위해 더 나은, 더 정의로운 세계를 만드는 데 헌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미국에서는 백인 경찰이 비무장 상태였던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46)를 위조지폐 사용 혐의로 체포하는 과정에서 무릎으로 장시간 눌러 숨지게 하는 사건이 발생한 뒤 그에 항의하는 시위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폭력 양상을 보이고 있다. 아마존은 도시의 배송 물량을 줄였다. 애플은 일부 매장을 폐쇄했다.

미국 시위는 더 유럽으로도 확산되고 있다. 독일에서는 미국 대사관 주변에 수백명이 모여 '플로이드에게 정의를', '우리를 죽이지 말라', '다음은 누구인가', '경찰이 살해하면 누구에게 전화해야 하나?' 등의 항의 포스터를 높이 들었다. 독일 프로축구팀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의 제이든 산초는 경기에서 첫 골을 성공한 후 유니폼 상의를 걷어 '조지 플로이드에게 정의를'이라고 손으로 적은 문구를 내보였다.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tiger8280@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