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일단 환영은 하지만…"…관광업계, 정부 지원에도 '울상'

공유
2

"일단 환영은 하지만…"…관광업계, 정부 지원에도 '울상'

정부, 코로나19 직격탄에 관광산업 살리기 나서
다양한 방안 준비했지만 실질적 도움은 미지수

center
정부가 코로나19로 위기에 빠진 관광업계 지원에 나섰지만 실질적 도움이 필요한 상황이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사상 최대의 위기에 빠진 관광산업을 살리기 위해 나섰다. 그러나 관광업계는 실질적 도움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내 관광산업은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았다. 지난 4월 관광 수요는 90% 이상 줄었고 주요 여행사들의 1분기 매출은 70% 이상 급감했다. 중소 여행사의 폐업도 끊이지 않고 있으며 여름 성수기인 6~8월 국내여행사들의 패키지여행 예약증감률도 -99% 수준이다.

이에 정부가 최근 국내 여행으로 관광 내수를 살리기 위한 '케이 방역과 함께하는 내수시장 활성화 대책'과 '관광산업 규제혁신 추진방안'을 발표했다.

그중 내수시장 활성화 대책은 '소중한 일상, 새로운 발견. 내 나라 여행!'을 주제로 적극적인 방역활동을 바탕으로 안전여행을 위한 기반을 마련한 후 여행수요 촉진을 위한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방안이다. 기존 2주인 여행주간 기간도 한 달로(6월 20일~7월 19일)로 확대되며 다양한 특별 프로그램과 할인 행사도 운영된다.
관광산업 규제혁신 추진방안은 정부가 관광산업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불필요한 규제를 개선하기 위해 준비된 정책이다. 일례로 세분화된 호텔업 업종을 통폐합하는 등 호텔업 분류체계 개선이 이뤄지며 에어비앤비와 같은 공유숙박을 확대하기 위한 제도 개선도 추진된다.

그러나 정작 여행업계는 정부의 지원과 규제 완화에도 울상이다.

정부의 행보를 환영하지만 더 실질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올 1월을 제외한 현재까지 수익이 전무한 상황에서 단기간 현금을 지원하거나 여행 수요를 창출하는 방안으로는 코로나19로 맞은 위기 극복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실제로 해외여행이 어렵고 국내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꾸준히 나오고 있어 여행 수요가 늘어날지 불투명한 실정이다. 일각에서는 프랑스 등 여러 국가가 관광산업에 대규모 공적자금을 투입하는 것과 같은 적극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내놓고 있다.

여행업계는 규제 완화 방안도 재탕이라고 입을 모은다. 방안 중 하나인 산악호텔 운영은 박근혜 정부가 추진한 산림휴양형 관광 활성화 방안과 유사한 정책이며 공유숙박 사업이나 여행업 자본금 완화 등도 이전부터 꾸준히 제기된 내용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가장 큰 타격을 입은 업종은 관광업이다. 최악의 사태가 계속되는 가운데 정부의 실질적인 지원과 도움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