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 칼럼] 복권을 4조 원 넘게 팔고도 더?

공유
0

[G 칼럼] 복권을 4조 원 넘게 팔고도 더?

center
동행복권
10년쯤 전, 정부가 ‘로또 복권’의 번호를 찍어준 적 있었다.

복권 1회부터 342회까지의 당첨번호를 분석한 결과, 1등에 ‘1’ 또는 ‘37’이 포함된 경우가 67번이나 있었다는 자료를 낸 것이다.

그리고 더 있었다. 로또를 사는 시간과 방향, 번호를 ‘아주 구체적으로’ 찍어주고 있었다.

“호랑이띠의 경우, 월요일과 금요일에 자신의 주거지에서 서, 동남 방향의 관공서 인근으로 가서 오전 11시∼오후 1시 또는 오후 9시∼11시에 18, 20, 26, 37, 41, 43의 숫자가 담긴 로또를 구입하면 당첨 확률이 높다.”

“쥐띠는 월요일과 목요일에 동, 서북 방향의 잡화점 또는 마켓에서 오전 9시∼11시 또는 오후 5시∼7시에 18, 24, 28, 34, 39, 45, 숫자를 고르면 행운을 잡을 확률이 높다.”

이런 식이었다. 서민들의 ‘대박’을 도와주려는 ‘자상한 정부’가 아닐 수 없었다.

물론, ‘오리발’만큼은 빼먹지 않고 있었다. ‘당첨 확률이 높다’고 했지, ‘당첨된다’고 못을 박지는 않은 것이다.

또, 몇 해 전에도 정부는 친절을 베풀고 있었다.
“올해 상반기 26회의 로또 복권 당첨번호를 분석한 결과, ‘28’과 ‘33’이 각각 8번씩 나와서 가장 많이 당첨되었다‘는 자료였다. ’1, 11, 15, 34, 38‘이 각각 6번으로 뒤를 이었다고도 했다.

여기에, ‘꿈 이야기’까지 보태고 있었다. 1등 당첨자 220명 가운데 75명을 대상으로 설문했더니, 복권 ‘구입동기’가 ‘좋은 꿈’이라는 응답이 20%를 차지했다고 했다.

이 ‘꿈 이야기’가 또 나오고 있다. 복권수탁사업자 ‘동행복권’이 ‘연금복권 720+’ 당첨자의 ‘꿈’을 홍보하고 나선 것이다.

복권을 구입하기 전에 부부가 각자 꿈을 꿨다고 했다. 아내의 꿈은 큰 건물에 불이나 주황색 불꽃이 활활 타오르는 꿈이었다. 남편은 돌아가신 아버지와 여행을 하는 꿈이었다. 또 다른 당첨자는 꿈에 돌아가신 아버지가 나왔는데, 아버지가 운영하던 가게 뒤에서 불이 났는데도 불구하고 웃으면서 반겨주고 있었다고 했다.

작년 로또 판매는 무려 4조 원을 넘었다. 역대 최고였던 2018년의 3조9687억 원보다도 8.8% 늘어난 4조3181억 원어치나 팔렸다고 했다.

4조3181억 원이면, 5000만 국민이 1인당 8만 원어치 넘게 산 것이다. 아이들을 제외하면 그 갑절, 16만 원이다. 대한민국의 성인은 매달 1만 원어치 넘는 복권을 샀다가 거의 허탕치고 있는 셈이다.

이렇게 많이 팔고도 ‘꿈 이야기’를 동원, ‘연금복권 720+’ 판매에 혈안이다. 기존 연금복권이 덜 팔리자 매달 지급하는 당첨금을 올려서 내놓은 ‘새 복권상품’이다.

그렇지 않아도 불황에 찌든 서민들은 복권을 많이 사고 있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지난 2월 직장인 1356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84.4%가 ‘로또를 구입한 적 있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복권은 국민을 ‘한탕주의’에 빠뜨려서 근로의욕을 떨어뜨릴 수 있다. 번호만 잘 찍으면 ‘대박’인데, 고작 월급 몇 백만 원 받자고 땀 흘리는 데 대한 회의감이 생기도록 할 수 있다. 투기소득을 기대하도록 만들 수 있는 것이다.

정부는 ‘중간층’도 많이 산다고 우기지만, 로또를 사는 국민은 대체로 ‘저소득층’이다. ‘가진 자’가 복권 판매소 앞에 줄을 설 이유는 ‘별로’다.

복권 장사는 가난한 ‘불특정다수’의 주머니를 털어서 부족한 재정을 채우려는 것이라는 오해를 살 소지도 다분할 수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