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일본 4월 휴직자 600만 명...전년 대비 약 3배로 증가

공유
0

[글로벌-Biz 24]일본 4월 휴직자 600만 명...전년 대비 약 3배로 증가

지난 4월 일본 내 휴직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약 600만 명으로 나타났다. 실업률은 2.6%로 거의 완전 고용 수준이지만 일본의 고용상황은 급격히 악화된 모양새다.

center
신종코로나감염증(코로나19)여파로 일본내 휴직자가 근 600만 명에 접근했다. 사진은 일본의 출근 풍경.사진=지지통신재팬타임스


요미우리신문 등 일본언론들은 30일 총무성 자료를 인용해 통계이변이 생겼다고 보도했다.

일본 총무성은 4월 휴직자가 597만 명으로 사상 최다를 기록했다고 29일 발표했다.

이는 일본 내 전체 노동인구 가운데 9%에 해당한다. 1년 전 일본 내 휴직자 수는 200만 명 수준이었다.
휴직자는 실업자는 아니지만, 일을 쉬고 있는 사람을 말한다. 육아휴직자도 휴직자 통계에 들어간다.

비정규직은 전년 동월 대비 97만 명 감소하고 잠재실업이 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는 지적했다.

일본의 4월 실업률은 3월(2.5%)보다 조금 높은 2.6%를 기록했다. 그러나 미국 14.7%, 유로존(3월 7.7%)에 비하면 극히 낮다.

총무성은 "휴직자 규모는 지난 2008년과 2009년에 발생한 금융위기 시기에도 볼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전 세계 경제활동이 중단된 탓에 일본 제조업이 큰 타격을 받은 결과로 일본 언론들은 풀이했다.

일본 경제산업성이 집계하는 산업생산 지수는 지난 4월 9.1% 하락했다. 일본의 주요 자동차 업체 8개사가 4월 국내외 공장에서 생산한 자동차 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0% 이상 줄었다. 경제산업성이 전날 발표한 4월 소매업 판매는 작년 동기 대비 13.7% 감소하는 등 4월 일본의 경제지표는 크게 악화했다.

니혼게이자이는 "자동차를 중심으로 기업의 감산도 가속하고 있다"면서 "정부의 비상사태 선언이 전국에 발령된 4월 일본 경제는 전례없는 충격에 휩싸였다"고 설명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