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업·가계, 코로나 사태로 은행 대출 75조 늘렸다

공유
0

기업·가계, 코로나 사태로 은행 대출 75조 늘렸다

center
코로나19 사태 이후 기업과 가계의 은행대출이 75조 원이나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되기 시작한 2월부터 4월까지 석 달 간 기업과 가계가 은행에서 빌린 돈이 75조4000억 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한국은행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기업대출은 1월말 877조5000억 원에서 4월말 929조2000억 원으로, 가계대출은 892조 원에서 915조7000억 원으로 각각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기업과 가계의 은행 대출 증가액 21조9000억 원의 3.4배에 달하는 것이다.

코로나19 사태로 가계와 기업의 자금 사정이 그만큼 급박해진 셈이다.
기업대출의 경우 51조7000억 원이 증가, 지난해 같은 기간 대출증가액 12조 원보다 크게 늘었다.

중소기업 대출은 29조9000억 원이나 늘었는데, 이 가운데 16조8000억 원은 자영업자 대출로 나타났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길어지면서 자영업자들이 먼저 유동성 위기에 빠진 것이다.

대기업 대출도 21조7000억 원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대기업 대출이 1조 원 감소했었다.

가계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23조7000억 원 상당의 은행대출을 늘렸다. 지난해 같은 기간의 대출 증가액 9조9000억 원보다 훨씬 많았다.

대출금을 갚지 못해 만기를 연장하거나 상환을 유예한 대출도 16만9000건, 34조9000억 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