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노태우 장남 5·18묘지 참배…5·18단체 “진정성 의문, 공개사과 나서야”(상보)

공유
0

노태우 장남 5·18묘지 참배…5·18단체 “진정성 의문, 공개사과 나서야”(상보)

center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 노재헌 씨가 29일 광주 북구 운정동 5·18 국립민주묘지를 찾아 오월 영령에 참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 노재헌씨가 29일 광주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5·18 영령에 참배한 것과 관련해 5·18민주화운동 단체들은 ‘진정어린 참회로 볼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 전 대통령의 회고록 개정 약속 이행과 5·18 진상 규명 협조 등 실질적인 행동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다.

국립5·18민주묘지관리소 등에 따르면, 노씨는 29일 오전 광주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했다. 노씨는 추모탑 앞 참배광장에 노 전 대통령의 조화를 헌화한 뒤 분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같은 노씨의 행동에 대해 김이종 5·18부상자회장은 “묘지를 찾아 사죄하는 것을 나쁘게 볼 필요는 없지만 오월 3단체와 공식적으로 만나 사죄의 뜻을 전하는 게 우선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지난해 광주 방문 당시 약속했던 노 전 대통령의 회고록 개정판 출판 약속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면서 “신군부의 진압책임을 회피한 듯 한 문구가 담긴 책을 버젓이 내놓고 참회하는 것은 말과 행동이 다르다는 행태”라고 강조했다.

김영훈 5·18유족회장도 “노씨의 잇단 참회 행보와 관련해 아버지의 뜻이 얼마나 담긴 것이고, 무엇을 사죄하는 것인지 알기 어렵다”면서 “진정 노 전 대통령의 뉘우침을 아들로서 대신 전달하는 거라면 변죽만 울리지 말고 공개적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진태 5·18기념재단 상임이사는 “5·18 비극과 신군부 독재의 책임이 있는 노 전 대통령 본인의 직접 사과가 중요하다”면서 “자신의 육성으로 오월영령 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대리 사과에 큰 의미를 두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