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네이버 멤버십, 6월 1일 출시…쇼핑·예약·음악 등 다양한 혜택

공유
0

네이버 멤버십, 6월 1일 출시…쇼핑·예약·음악 등 다양한 혜택

1일 오후 3시부터… 오픈 특가로 요금 4900원, 첫 달은 무료
"이용자 혜택 제공으로 중소상공인 매출 견인차 역할할 것"

center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6월 1일 정식 출시 이미지. 사진=네이버
네이버의 유료 구독 서비스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의 가격이 월 4900원에 정식 출시된다. 가입은 6월 1일 오후 3시부터 할 수 있다.

네이버는 31일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을 오픈 특가로 월 4900원(VAT 포함)으로 출시한다"고 밝혔다. 회원 가입 첫 한 달은 무료다.

네이버 멤버십은 이용자들이 네이버의 다양한 서비스를 누리며 추가 혜택을 받을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쇼핑, 예약 등 네이버 서비스에서 네이버페이로 결제 시 월간 구매금액에 따라 최대 5%적립(기본구매적립 1%포함)을 할 수 있으며, ▲네이버웹툰/시리즈 쿠키 20개 ▲VIBE 음원 300회 듣기 ▲시리즈On 영화/방송 감상용 캐시 3,300원 ▲네이버클라우드 100GB 추가 이용권 ▲오디오북 대여 할인 쿠폰 중 4 가지를 선택해 이용할 수 있는 월 구독형 서비스다.
아울러 추가 요금 지불시 혜택을 업그레이드 받을 수도 있다. 가령 ‘VIBE 음원 300회 듣기’ 혜택을 선택한 회원이 월 3850원을 추가 지불하면 ‘월간 스트리밍 무제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또 네이버클라우드 이용자는 월 2200원 또는 7700원을 더해 각각 200GB, 2TB로 추가 용량을 변경할 수 있다.

당초 업계에서는 요금제가 약 1만원 안팎일 것으로 예상됐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월 4900원이라는 예상 밖의 가격이 나왔다. 서비스 초반에 가격 경쟁력을 높여 이용자 우선 확보한 후 이를 유지해나가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네이버는 "이용자들에게 더욱 다양한 창작자·판매자와 만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목적"이라면서 "무엇보다 멤버십 프로그램이 이용자의 구매 전환율을 높여 많은 소상공인의 성장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멤버십 서비스 개시 배경을 설명했다.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을 기획한 한재영 네이버 리더는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이 이용자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함과 동시에 중소상공인들의 매출 성장을 견인하는 마중물로써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나아가 보다 다양한 창작자와 중소상공인이 조명되는 긍정적인 흐름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