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시 현금 140만원 '자영업자·소상공인 생존자금' 사흘만에 23만명 신청

공유
0

서울시 현금 140만원 '자영업자·소상공인 생존자금' 사흘만에 23만명 신청

다음달 30일까지 온라인·방문접수…총 41만명이 지원받을 것으로 예상

center
서울시 자영업자와 영세 소상공인 생존자금 온라인 접수가 시작된 지난 25일 서울 송파구에 마련된 소상공인 종합지원 상담센터에서 송파구 직원들이 접수 안내를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어려움에 봉착한 영세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현금 140만 원을 지원하는 자영업자 생존자금 신청자가 접수 사흘 만에 23만 명을 넘었다.

서울시에 따르면 온라인 접수가 시작된 지난 25일 오전 9시부터 29일 오전 9시까지 총 23만 명이 접수를 완료했다.

자치구별로는 소상공인 가장 많은 중구 내 자영업자 신청이 가장 많았으며, 이어 송파구, 강남구, 영등포구, 강서구 등이 뒤를 이었다.

자영업자 생존자금 온라인 접수는 다음달 30일까지 자영업자 생존자금 전용사이트(smallbusiness.seoul.go.kr )에서 가능하다. 원활한 접수를 위해 신청자(사업주)의 출생연도 끝자리에 따라 평일에는 5부제로 나눠 신청을 받는다. 주말(토·일요일)은 출생연도에 관계없이 모두 가능하다.
방문 접수는 다음달 15일부터 30일까지 사업장 소재지 우리은행 지점(출장소 제외)이나 자치구 등에서 할 수 있다. 방문접수도 혼란을 막기 위해 출생연도 10부제로 진행된다.

자영업자 생존자금은 지난해 연매출 2억 원 미만, 올해 2월 말 기준 서울에 6개월 이상 사업자등록을 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현금으로 70만원씩 2개월간 총 140만원을 지원하는 정책이다. 유흥과 향락, 도박 등 일부 업종은 제외된다. 예산은 총 5756억 원이다.

서울시는 이번 지원을 통해 소상공인 약 41만 명이 지원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홈페이지(smallbusiness.seoul.go.kr)와 120 다산콜 또는 사업장 소재지 자치구별 문의처에 확인하면 된다.

서성만 서울시 노동민생정책관은 "자영업자 생존자금이 예상보다 빠른 접수추세를 보이고 있는데 이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의 심각성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신속한 처리를 통해 하루 빨리 어려움에서 벗어 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지원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resident5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