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아우디, 신형 A6 가솔린 3275대 리콜 '화재 가능성 발견'

공유
0

아우디, 신형 A6 가솔린 3275대 리콜 '화재 가능성 발견'

A6 45 TFSI 콰트로 731대, 프리미엄 2544대
스타터 발전기 결함

center
신형 8세대 A6. 사진=아우디
아우디 코리아는 다음달 1일부터 A6 가솔린 모델을 대상으로 시정 조치(리콜)한다고 29일 밝혔다.

29일 아우디 코리아에 따르면 A6 45 TFSI 콰트로 차량 내 스타터 발전기(알터네이터) 하우징에 습기가 유입돼 합선으로 인한 화재 발생 가능성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리콜 대상은 지난해 10월 23일 출시돼 판매된 3275대의 A6 가솔린 모델로 A6 45 TFSI 콰트로 프리미엄이 2544대, A6 45 TFSI 콰트로가 731대다.

아우디 코리아 관계자는 "독일 본사로부터 특정 조건에서 해당 결함이 발견된 데 따른 조치"라며 "신규 부품 교체 시간은 1시간가량 소요된다"라고 말했다.

또한 "본사의 통보 즉시 한국과 긴밀히 협의했으며 지난 28일 국토교통부가 리콜 계획을 최종 승인했다"라며 "수리 예약 일정에 따라 교통비나 대차 서비스 등을 제공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아우디 코리아는 지난 22일부터 A6 가솔린 모델에 대한 국내 판매를 중단했다. 또한 지난 1월 A6와 A8의 뒷좌석 안전띠 경고 체계가 국내 기준에 부적합하다는 이유로 국토교통부에 신고 후 약 두 달간 판매를 중단했다.


김현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hs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