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연 3% 수익률 '네이버 통장' 출시 내달로…왜 연기했나?

공유
0

연 3% 수익률 '네이버 통장' 출시 내달로…왜 연기했나?

"막판 안정성 강화 차원… 네이버 플러스 멤버십은 예정대로 6월 1일"

center
네이버 통장 출시 예고 이미지.
5월 말 출시될 예정이던 네이버 통장이 출시 시일을 다음달로 연기했다. 막판 안정성 강화를 위한 일정 조정이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이달 말 출시하기로 했던 네이버 통장의 출시 시일을 다음달 초·중순께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네이버는 통장 서비스 개시를 위한 막바지 준비 작업에 한창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초로 선보이는 금융 상품인데다, 이용자 관심까지 증폭되자 서비스 안정성에 더욱 만전을 가하면서 시일 연기를 결정했다.

네이버 통장은 네이버파이낸셜과 미래에셋대우와 함께 만드는 비대면 CMA다. '네이버통장' 가입자들은 네이버페이 전월 결제 실적을 기준으로 최대 연 3%(세전, 100만 원 이내)의 수익률을 얻을 수 있다. 전월 네이버페이 결제 실적이 월 10만원 이상인 경우에는 연 3%, 월 10만원 미만인 경우에는 연 1% 수익률이 적용된다.

아울러 '네이버 통장'으로 페이포인트를 충전하고 네이버페이를 이용하면 결제금액의 최대 3%(세전)까지 포인트 적립할 수 있다. 이는 기존의 적립 비율보다 0.5% 높은 수치로, 네이버페이를 자주 이용한다면 '네이버통장'을 통해 연 3%의 수익률과 3%의 포인트 적립을 동시에 누릴 수 있게 된다. 아울러 타행 송금 서비스도 횟수 제한 없이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한편, 네이버는 내달 1일 출시 예정이었던 네이버 플러스 멤버십은 예정대로 출시할 계획이다. 이 서비스는 네이버가 보유한 음원, 영상 등 디지털 콘텐츠와 클라우드 서비스, 네이버 포인트 적립 등 각종 서비스 중 선택해 월 구독 형태로 이용할 수 있는 유료 구독형 멤버십이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