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부, 유휴 여객기 활용한 2차 특별 전세기 편성 운항

공유
0

정부, 유휴 여객기 활용한 2차 특별 전세기 편성 운항

center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오른쪽 두 번째)이 지난달 29일 인천공항 제1터미널 주기장에서 특별 전세기 긴급 항공화물 선적 현장을 방문해 화물수출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는 한국무역협회와 함께 코로나19로 항공화물 운송에 어려움을 겪는 우리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해 일본 도쿄(29일)와 독일 프랑크푸르트(30일)에 유휴 여객기를 활용한 특별 전세기 2대를 추가로 편성했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지난달 29일 1차 특별 전세기를 긴급 편성해 중국 충칭,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반도체 부품, 공기청정기, 진단키트 등 약 36t의 수출 화물을 운송했다.

당일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인천공항에서 특별 전세기 운항 현장을 직접 참관하고 수출지원기관, 수출입기업 및 물류기업이 참여한 가운데 '수출상황 현장점검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이번 2차 특별 전세기 편성·운항도 1차 특별전세기 운항과 마찬가지로 수출기업의 현장 물류애로 해소를 위해 관계부처, 유관기관, 민간기업 등이 한 팀으로 협업해 수출물류 현장애로를 해소했다.

항공사는 유휴 여객기에 대한 수요를 창출하고 수출기업은 항공운송 기회가 확대와 함께 물류비용을 절감할 수 있었다. 국제물류주선업체(이하 포워더사)는 역량을 제고하고 시장을 개척해 3자 모두 윈-윈하는 효과를 창출했다.

특히 30일 독일 프랑크푸르트 행 특별 전세기에는 약 13t의 방호복이 운반되며 이 중 약 850kg은 여객기의 객실 내 천정 수하물칸(오버헤드빈)에 실어서 운반될 예정이다.

객실 내 화물 적재는 지난 '수출상황 현장점검회의'에서 민간기업이 제기한 건의사항을 국토부와 항공사, 포워더사간 협의를 통해 해결한 것이다.

국토부는 그간 항공업계와 민간 전문가와 함께 방염포장요건 완화방안 등 비어있는 여객기 객실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해 항공사들이 화물 운송을 활발하게 실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있다. '여객기의 화물 수송 허용 관련 안전기준'에 따라 최근 여객기 객실 내 오버헤드빈에 마스크를 적재해 중국 대련으로 운송한 바 있다. 6월부터는 대한항공
여객기에 오버헤드빈 외에도 좌석에 화물을 적재할 수 있는 고정장치를 도입해 시행할 예정이다.

또한 정부는 수출입기업의 비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1차 특별 전세기 운항과 마찬가지로 특별 전세기 이용요금을 현재 시중운임의 75% 수준으로 추진한다. 아울러 국가별로 전문성을 갖춘 포워더사 주관으로 수출기업의 화물 운송도 추진할 방침이다.

최근 항공운임 상승에 따른 수출기업의 비용 부담을 완화해주기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의 항공운임 보조사업 예산과 무역협회의 무역진흥자금을 활용해 지원한다.

일본 도쿄(나리타 공항)은 ‘(주)한진’이 주관했으며 10개 수출기업의 전자상거래 제품, 화장품, 의류, 제조용 로봇 등 약 17t의 물량이 운송됐다.

독일 프랑크푸르트는 ‘(주)팍트라인터내셔널’에서 주관해 12개 수출기업의 방호복, 자동차 부품, 전자부품 등 약 23t의 물량이 운송될 예정이다.

산업부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수출입물류 애로에 즉각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난 2월부터 운영한 '긴급 물류대책반'을 지난 4월부터 '수출입물류 대책반'으로 확대․운영하고 있자.
해운, 항공운송, 통관 등 수출입물류 전반에 대해 국토부, 해수부, 관세청, 농식품부 등 관계부처, 무역협회, 코트라, 항공협회, 선주협회, 국제물류협회, 통합물류협회 등 관련기관, 포워더사, 항공사 등 민간기업과 유기적으로 대응해왔다.

중기부 박영선 장관은 “이번 특별 전세기 운항이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경기 침체와 항공 물류비 상승으로 고통 받고 있는 수출 중소기업 애로 해소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우리 중소기업의 수출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국토부 김현미 장관은 “여객기 내 화물 운송을 위해 이미 지난 4월 안전기준을 수립해 항공사에 배포한 바 있으며 지속적인 의견 수렴 등을 통해 업계의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적극 지원하고 있다”면서 "화물기와는 다른 여객기 객실 내 화물 운송을 위한 방염포장 요건의 적극적인 검토를 통해 항공사가 객실 내 빈공간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산업부 성윤모 장관은 “특별 전세기에 대한 추가 수요, 객실 내 화물 적재에 대한 규제 완화 등 지난 '수출상황 현장점검회의'에서 제기된 기업 애로를 반영해 이번 2차 특별 전세기를 편성했다"며 "이는 1차 특별 전세기 운항에 이어 관계부처와 민간단체, 기업이 한 팀으로 협업해 현장의 애로를 해소한 사례”라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각국의 입국제한 등 어려운 상황에도 우리수출 기업들은 불요불급이 뜻하는 바와 같이 멈추지 않고 흔들림 없이 경제활동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장원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tru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