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욕증시] 골드만 "비트코인은 자산아니다"...암호화폐 업계 발칵 뒤집어

공유
7

[뉴욕증시] 골드만 "비트코인은 자산아니다"...암호화폐 업계 발칵 뒤집어

center
비트코인.
골드만삭스가 의도치 않게 암호화폐 전도사들과 설전을 벌였다고 CNBC가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골드만이 27일 투자자 전화 회의에서 "비트코인 등의 암호화폐는 자산 군으로 분류되지 않는다"고 선언한 것이 선전포고가 돼버렸다.

골드만이 기성 기관투자가로서는 드물게 비트코인 투자의 길을 터주기를 열망하던 암호화폐 업계는 경악했고, 암호화폐 업계의 큰 손 윙클보스 형제 등은 곧바로 트위터를 통해 골드만의 주장을 반박했다.

발단은 골드만이었다.

골드만 소비자·투자관리 부문은 27일 투자자와 전화회의에 앞서 코로나19가 미국 경제에 미친 충격을 검토하는 슬라이드물을 공개했다. 슬라이드물은 상당 부분을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에 할애했다.

골드만의 투자전략그룹(ISG)은 한 슬라이드 오프닝에서 "비트코인을 포함한 암호화폐는 자산 군이 아니다"라면서 암호화폐는 채권이나 세계 경제성장에 영향을 받는 기업실적처럼 현금흐름을 만들어내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ISG는 "다른 이가 기꺼이 더 높은 가격을 지불하는지 여부에 가격 상승이 주로 달려 있는 유가증권(이 경우 암호화폐)은 우리 고객들에게 적절한 투자 대상이 아니다"라고 못박았다.

골드만은 이어 "헤지펀드들은 높은 변동성에 이끌려 암호화폐 투자에 나서겠지만 그렇다고 이 사실이 암호화폐에 타당한 투자 논리가 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암호화폐 애널리스트들 상당수는 헤지펀드 같은 기관투자가들의 관심이 암호화폐 가격 상승의 촉매가 될 수 있다는 희망을 품어왔다. 특히 헤지펀드계의 거물인 폴 튜더 존스가 이달 초 포트폴리오의 2% 가까이를 비트코인에 배정하고 있다고 밝힌 뒤 기대감은 고조됐다.

여기에 151년 전통의 골드만이 암호화폐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를 내린다면 분위기는 암호화폐로 기울 것으로 업계에서는 기대해왔다.

골드만의 27일 평가는 이같은 기대에 찬물을 끼얹는 것이었다.

암호화폐 거래소 제미리 공동 창업자인 윙클보스 형제는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캐머론 윙클보스는 비트코인은 미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로부터 2015년에 상품으로 인정받았다면서 비트코인 가격은 금, 석유 같은 다른 상품처럼 수요와 공급에 따라 결정된다고 반박했다.

앞서 골드만은 2017년 후반 2만 달러에 육박하는 폭등세를 보이던 비트코인의 흐름을 17세기 네덜란드 '튤립 광풍'에 빗댔고, JP모건 최고경영자(CEO) 제이미 다이먼은 비트코인이 언젠가는 거품이 꺼질 '사기'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김미혜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LONGVIEW@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