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신평, 한미약품 신용등급 'A+→A' 하향

공유
1

한신평, 한미약품 신용등급 'A+→A' 하향

center
한미약품


한국신용평가는 28일 한미약품의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을 'A+'에서 'A'로 하향조정했다.

등급전망은 '부정적'에서 '안정적'으로 조정했다.

한신평은 "연이은 기술수출 권리 반환과 반환 통보로 연구개발 성과에 대한 불확실성이 확대됐고, 대규모 시설 투자와 기술수출 계약금 반환으로 차입 규모가 크게 증가했다"고 밝혔다.

또 "불확실한 신약 관련 투자성과로 재무 부담 완화가 지연될 전망"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한미약품은 지난달 14일 다국적 제약회사 사노피가 당뇨병 신약 '에페글레나타이드'의 권리 반환을 통보했다고 공시한 바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