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재산공개] 강순희 근로복지공단 이사장 41억…예금 25억8000만 원

공유
0

[재산공개] 강순희 근로복지공단 이사장 41억…예금 25억8000만 원

center
강순희 근로복지공단 이사장


고용노동부 산하 근로복지공단 강순희 이사장이 41억819만 원을 재산으로 신고했다.

29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고위공직자 수시 재산등록 사항에 따르면 강 이사장의 재산은 41억819만1000원이다.

예금이 25억8072만2000원으로 본인 명의 예금은 10억5859만5000원, 배우자 명의 예금은 14억1785만4000원이다.

장남 명의 예금은 1억427만3000원이었다.

건물은 본인 명의의 서울 서초구·영등포구 아파트 각 5억 원, 본인 명의 상가 1억5000만 원, 배우자 명의 서울 서초구 아파트 5억 원, 복합건물 1억5000만 원 등 18억900만 원이 신고됐다.

본인 명의 제주시 오동동 숙박시설 이용권 600만 원과 배우자 명의 강원도 속초 숙박시설 이용권 300만 원도 포함됐다.

토지는 본인 명의의 제주시 애월읍 소재 8635만3000원이 신고됐다.

이밖에 배우자 명의의 유가증권 2011만6000원, 골프 회원권 3200만 원, 본인 명의 자동차 1000만 원 등이 재산으로 신고됐다.

강 이사장의 채무는 4억3000만원으로 본인과 배우자 명의 건물임대채무건 3건이 신고됐다.

지난 2월 퇴임한 심경우 근로복지공단 전 이사장은 지난해 12월 현재 4118만4000원이 줄어든 11억3984만원을 재산으로 신고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