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빌 게이츠가 코로나 퍼뜨렸다?…아프리카에서도 그럴 듯한 음모론

공유
0

빌 게이츠가 코로나 퍼뜨렸다?…아프리카에서도 그럴 듯한 음모론

center
마이크소프트 공동창업자 빌 게이츠. 사진=로이터


세계 두 번째 부자인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가 돈을 벌려고 코로나19를 퍼뜨렸다는 '음모론'이 아프리카에서도 확산되고 있다고 AFP통신이 28일(현지시간) 밝혔다.

게이츠가 코로나19 '배후'라는 음모론은 앞서 미국과 유럽에서 확산됐다.

AFP에 따르면 아프리카 케냐 나이로비주(州) 주지사인 마이크 손코는 지난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빌 게이츠는 2015년에 우리에게 코로나19에 대해 이야기한 바 있다'는 자막이 달린 영상을 올렸다.

마치 게이츠가 '코로나19 사태'를 5년 전 예언했다는 듯한 뉘앙스의 이 영상은 200여만 명에 달하는 손코의 페이스북 팔로워를 통해 100만 회 이상 공유되고 3800만 번 이상 조회됐다.

하지만 영상은 게이츠가 2015년 세계적인 지식콘퍼런스 테드(TED)에서 한 강연을 담은 것으로 코로나19와 관련된 내용은 전혀 없다.

최근 유행한 게이츠 음모론 중 하나는 게이츠재단이 코로나19가 확산되기 1년 전 치료제 특허를 냈고 게이츠는 백신으로 막대한 이익을 얻으려고 기다리고 있다는 것이다.

게이츠가 아프리카의 인구를 조절하기 위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만들었다는 음모론도 있다.

게이츠가 마이크로칩이나 '디지털 문신'으로 아프리카 인구를 조절하려 한다는 음모론은 반복해서 나오고 있다.

그러나 게이츠는 아내 멀린다와 함께 설립한 '빌&멀린다 게이츠 재단'을 통해 코로나19 백신개발을 후원하고 있다.

게이츠는 아프리카를 강타한 에볼라나 말라리아 퇴치를 위해서도 거액을 기부한 바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