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방역당국 "수도권 순차 등교 예정대로 진행한다"

공유
0

방역당국 "수도권 순차 등교 예정대로 진행한다"

29일부터 6월14일까지 수도권 모든 부문에서 방역관리 강화

center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이 28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긴급 관계장관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되는 상황에서 정부는 방역을 강화해 등교수업을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8일 오전 긴급관계장관회의 결과를 이 같이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11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영상 회의를 통해 서울과 각 부처, 시·도 수도권 코로나19 방역 대책을 논의했다.

박 1차장은 "여러 걱정이 있었으나 오래간만에 학교에 등교한 학생 아이들이 선생님과 친구들과 만나 밝은 표정으로 학교를 다니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며 "지금 발생하는 수도권의 초기 확산을 조기에 차단하지 못한다면 지역사회 감염은 학교로 연결되고 결국 등교수업은 차질을 빚게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수도권 학생들의 등교수업을 예정대로 진행하고 학생들의 행복을 지키기 위해서 수도권의 초기감염이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모든 사회가 힘을 합쳐야 한다고 본다"며 "내일(5월29일)부터 6월14일까지 약 2주간 수도권의 모든 부문에서 방역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혓다.

지난 20일 고교 3학년 등교를 시작으로 27일 유치원생과 초등 1~2학년, 중학교 3학년, 고교 2학년이 2차 등교 개학을 맞았다. 그러나 28일 수도권과 경북 구미 등 7개 시·도에서 지역사회 감염 우려로 838개 학교와 유치원이 등교를 중지했다.

오는 6월 3일에는 고교 1학년과 중학교 2학년, 초등 3~4학년이 등교하며, 다음달 8일에는 중학교 1학년, 초등 5~6학년이 순차적으로 학교에 간다.

박 1차장은 "기본적으로는 예정돼 있는 등교수업을 예정대로 진행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지자체 시·군·구별로 교육부·교육청과 협의해 상황이 좀 더 엄중한 지역은 유연하게 일정을 재조정할 것으로 생각된다"고 전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