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방역당국, 6월14일까지 박물관 등 수도권 공공·다중이용시설 운영중단

공유
0

방역당국, 6월14일까지 박물관 등 수도권 공공·다중이용시설 운영중단

'코로나19 관련 긴급관계장관회의' 결정…수도권 유흥시설도 영업제한 행정조치

center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이 28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긴급 관계장관회의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정부가 부천 쿠팡 물류센터를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른 확산세를 보이자 오는 6월 14일까지 2주간 수도권 모든 다중이용시설 운영 중단조치를 취했다. 학생들에게는 학원과 PC방 이용을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28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혔다.

박 1차장은 "수도권 내 등교수업을 예정대로 진행하고 학생들의 행복을 지키기 위해 수도권 초기감염이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모든 사회가 힘을 합쳐야 한다"며 "5월 29일부터 6월 14일까지 약 2주간 수도권 내 모든 부문에서 방역관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선 수도권 지역의 모든 공공 ·다중이용시설 운영을 6월 14일까지 중단하겠다"며 "연수원과 미술관, 박물관, 공원, 국공립극장 등 모든 다중이용시설이 해당한다"고 덧붙였다.
박 1차장은 이어 "수도권 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이 주관하는 행사도 불요불급한 경우가 아니면 취소하거나 연기하라"며 "공공기관에서는 시차 출퇴근제와 재택근무제 등 유연근무를 적극 활용해 일시에 밀집되지 않게 조치하라"고 당부했다.

그는 또 "수도권 유흥시설도 6월 14일까지 운영을 자제하고, 운영할 경우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행정조치를 취할 것"이라면서 "학생들이 이용이 많은 학원과 PC방도 이용 자제를 권고하고 방역수칙을 엄격히 준수하도록 행정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1차장은 종교시설에 대해서도 "그동안 적극적으로 방역관리에 협조해 주신 점에 대해 감사드리며, 앞으로 2주간도 좌석 한 칸 띄우기나 유증상자 사전점검과 같은 방역수칙 준수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 부천 소재 쿠팡 물류센터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82명으로 늘었다.

이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이날 오전 11시 현재 부천 물류센터 관련 확진자가 69명이라고 밝힌 것과 비교해 3시간만에 13명이 더 늘어난 것이다.

82명의 확진환자는 물류센터 직원이 63명이며 가족 등 접촉을 통한 확진자가 19명이다. 지역별로는 인천이 38명, 경기도 27명, 서울 17명 등이다.


지원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resident5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