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은, 코로나19 속 기준금리 0.25%포인트 추가 인하

공유
0

한은, 코로나19 속 기준금리 0.25%포인트 추가 인하

center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8일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28일 현재 연 0.75%인 기준금리를 0.5%로 0.25%포인트 낮췄다.

앞서 3월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침체를 고려, 사상 처음 '0%대 기준금리 시대를 연 지 2개월 만에 기준금리를 추가 인하한 것이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소비·투자가 부진하고 주요국들이 이미 제로 수준의 금리 정책을 펼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수출 급감, 미국·중국 등 주요국 성장률 추락 등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타격이 예상보다 크고 심각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시장에서는 추가 기준금리 인하를 시간 문제로 받아들였다.
지난 4월 수출은 작년 같은 달보다 24.3% 감소한 369억2000만 달러에 그쳤다. 이는 2016년 2월의 359억3000만 달러 이후 4년 3개월 만에 가장 적은 수준이다.

수출 부진에 무역수지도 99개월 만에 적자로 돌아섰다. 5월 들어 20일까지 수출(203억 달러)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3% 줄었다.

올해 경제성장률 자체도 뒷걸음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한은이 지난달 발표한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은 전 분기보다 1.4% 감소했다. 세계 금융위기 당시인 지난 2008년 4분기(-3.3%) 이후 11년 3개월 만에 가장 낮은 성장률이다.

5월 제조업 업황 기업경기실사지수(BSI)도 49로 전월 대비 3포인트 감소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미쳤던 2009년 2월(43)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더구나 우리나라 수출과 성장률에 큰 영향을 미치는 미국과 중국 경제 상황도 예상보다 더 나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미국 등 주요국의 금리가 사실상 0% 수준이어서 추가적인 금리 인하 여력이 남아있던 것도 고려됐다.

이날 기준금리 인하로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 기준금리 0∼0.25%와의 격차는 0.25∼0.5%포인트로 좁혀졌다.

금리 격차가 좁혀지면서 자금 유출에 대한 우려도 덜 수 있게 됐다.


장원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tru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