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유은혜 "쿠팡물류센터 집단감염 확산…방역당국 의견 우선적 반영해 조정"

공유
0

유은혜 "쿠팡물류센터 집단감염 확산…방역당국 의견 우선적 반영해 조정"

"하교 후 학원·노래방 등 이용 자제 협조해 달라"

center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8일 부천 쿠팡물류센터 집단감염 확산세로 인해 수도권에서 등교 중지 학교가 늘어나자 방역당국 의견을 가장 우선적으로 반영해 등교일정을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사진=교육부 제공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8일 경기 부천 쿠팡물류센터 집단감염 확산세로 인해 수도권에서 등교 중지 학교가 늘어나자 방역당국 의견을 가장 우선적으로 반영해 등교일정을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오전 라디오 프로그램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 같이 말했다.

유 부총리는 지난 27일 서울·경기·인천·대구·경북·경남 6개 지역 561개 학교의 등교 연기에 대해 "어디에서 확진자가 나왔는지 혹은 접촉자 범위가 어떻게 돼 있는지, 감염경로가 파악됐는지, 검사와 역학조사 결과가 언제까지 시간이 필요한지 등을 종합적으로 파악해 방역당국 의견을 가장 우선적으로 반영해 조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쿠팡물류센터와 관련해 부천 고교 3학년을 제외한 모든 학년의 등교가 중지된데 대해 "전날에 여러 차례 방역당국과 협의했는데, 굉장히 심각하게 보고 있다"며 "직원 등 접촉자 4000여 명에 대한 검사가 진행되고 있는데, 감염경로가 불분명하거나 무증상자가 많이 확인돼 불가피하게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조정할 수 있는 시간이 필요해 부천은 불가피하게 조정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유 부총리는 대학입시 일정 변경 가능성에 대해선 "비상상황에 대한 경우의 수에 대비하고 있다"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유 부총리는 올해 고교 3학년이 대학입시에서 재수생보다 불리하다는 지적에 대해 "대학 쪽에서도 코로나19로 인해 비교과활동을 하기 어려운 환경이라는 것을 잘 알고, 그런 환경을 감안해 학생을 평가하겠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면서 "어떻게 구체적인 제도에서 반영할 것인가는 학생들 간 유불리 문제가 있을 수 있어 신중하게 마련해야 한다. 구체적인 방안은 대학이 우선 결정권을 갖고 있기 때문에 대학과 긴밀하게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