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은행 예금·대출 평균금리 또 사상 최저…기업대출 0.17%p↓ 가계대출 0.01%p↑

공유
0

은행 예금·대출 평균금리 또 사상 최저…기업대출 0.17%p↓ 가계대출 0.01%p↑

center
사진=한국은행
4월 은행권 신규 예금과 대출 평균금리가 두 달 연속 역대 최저치를 갈아치웠다. 기업대출 금리는 떨어졌으나 주택담보대출 금리 상승으로 가계대출 금리는 올랐다.

2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4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권 대출평균금리는 연 2.80%으로 전월보다 0.11%포인트 하락했다. 관련 통계가 집계된 1996년 1월 이후 최저 수준이다. 은행권 대출금리는 지난 2월부터 석 달 연속 역대 최저치 기록을 깨고 있다.

대기업대출과 중소기업대출은 금리가 각각 연 2.65%와 2.86%로 0.07%포인트, 0.27%포인트 하락했다.
기준금리 인하(연 1.25%→0.75%)로 지표금리인 양도성예금증서(CD·91일물) 금리가 1.23%에서 1.10%로 내린 영향을 받았다. 은행채(AAA·6개월) 금리도 1.15%에서 1.04%로 내렸다.
특히 중소기업의 경우 저금리 정책자금 대출 확대 등의 영향으로 하락 폭이 컸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반면 가계대출 금리는 연 2.89%로, 한 달 전보다 0.01%포인트 올랐다. 보증대출 금리(-0.06%포인트)는 내렸으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연 2.48%에서 2.58%로 올랐다.

예금금리도 역대 최저 수준이다. 은행권 저축성 수신금리는 1.20%로 전월 대비 0.07%포인트 떨어졌다. 순수저축성예금 금리가 정기예금(-0.04%포인트)을 중심으로 5%포인트 하락했고 시장형금융상품도 0.15%포인트 떨어졌다.


장원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tru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