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유은혜 "지금 등교 못하면 올해 아예 못하거나 원격수업만 진행해야"

공유
1

유은혜 "지금 등교 못하면 올해 아예 못하거나 원격수업만 진행해야"

"고3 포함 유·초·중·고 47% 281만명 오늘 등교시작"

center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등교수업지원 상황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교육부 제공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등교수업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6월 8일까지 순차 등교 방침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유 부총리는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되더라도 단독으로 등교일을 조정하지 말고 교육부와 방역당국과 협의해달라고 언급했다.

유 부총리는 2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시도교육청과 등교점검 영상회의를 열고 "코로나19 감염이 산발적으로 일어나는 상황에 대한 우려와 걱정, 근심을 알고 있다"면서도 "현재 대한민국 방역체계 속에서 등교수업을 하지 못한다면 올 한 해 등교수업을 아예 하지 못하거나, 원격수업만 진행하는 상황이 생길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원격수업만으로는 선생님 대면수업으로 얻을 수 있는 충분한 교육을 제공할 수가 없다"며 "질병관리본부 등 방역당국은 현재 우리 의료체계 내에서 감염증을 감당하고 통제 가능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 부총리는 "코로나19가 산발적으로 일어나는 상황에 대해 많은 우려와 걱정을 알고 있다"며 "걱정하는 마음 이해하고 깊이 고민하기에 정부 또한 무겁고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27일부터 고2와 중3, 초1~2학년, 유치원생 등 237만명의 등교수업이 시작됐으며, 등교 중인 고3까지 합치면, 약 47% 학생이 등교했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교육청에 특별히 당부하고 싶은 것은 지역사회 감염 상황에 따라 후속조치를 결정할 때 반드시 각 지역 방역당국과 신속히 협의 진행하고 교육부와 상황을 공유하면서 협의해 달라는 것"이라며 "지역사회 감염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해서 바로 등교수업을 조정하는 것이 아니라 감염 및 확진자 발생에 따라 교직원·학생 진단검사가 이뤄지는 전체 관련성을 먼저 살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등교일정 재개 또한 바로 확정하기 보다는 진단검사 결과 확정돼 학교 안전 확인 후 개시일을 결정해야 한다"며 협조를 요청했다.

일선의 학교와 교육청 관계자들에게 "학생들이 등교하기 어려운 지역감염 발생할 경우 신속하게 논의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면서 "과감하게 필요한 조치도 망설이지 않겠다. 어떤 상황에서도 차분하게 대응해 달라"고 당부했다.

유 부총리는 학생들에게 "학교에서 어렵고 불편하겠지만 친구들과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학교 생활수칙 잘 지켜달라. 학교 끝나고 바로 귀가해야 한다"며 "스스로의 건강과 친구 안전을 위해 꼭 지켜야 할 일"이라고 전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