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구 오성고 고3 1명 확진자 발생…대구 5개 고교 등교 중지

공유
0

대구 오성고 고3 1명 확진자 발생…대구 5개 고교 등교 중지

오성·남산·능인·시지·중앙고 5개 원격 수업 전환

center
지난 20일 오전 대구 수성구 만촌동의 오성고에 재학 중인 한 고3학생이 교문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대구 수성구 오성고등학교에서 고3 학생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대구교육청은 오성고와 남산고, 능인고, 시지고, 중앙고 등 5개 학교에 대한 등교수업을 중지하고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다.

확진 판정을 받은 학생은 지난 21일 나이스 자가진단시스템으로 등교중지 안내를 받고, 24일까지 자율보호격리에 들어갔다.
이 학생은 25일 등교했으나 기침 증상이 나타나자 담임교사는 학부모에게 연락해 검사를 받도록 했다. 이어 지난 26일 수성보건소로부터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대구시 방역당국과 보건소, 대구교육청은 오성고에서 긴급대책회의를 열어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방역과 소독을 실시하고 접촉자에 대한 검체검사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확진 판정 받은 이 학생은 다른 학교에 다니는 학생들과 만난 사실이 드러나 접촉한 학생들이 재학 중인 4개 고등학교는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다.

강은희 대구교육감은 "아직은 안심하거나 방심하기에는 상황이 너무 어렵다“며 "발열 및 기침 등 아무리 경미한 의심증상이 있더라도 즉시 코로나19 선별검사를 받고 가정에서는 외출 등을 자제하고 자가격리 수칙을 지킬 수 있도록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