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스피 2000선 탈환... 코로나대유행 이후 두달 반만에 처음

공유
0

코스피 2000선 탈환... 코로나대유행 이후 두달 반만에 처음

외국인, 기관투자자 동반매수
삼성SDI , LG화학 등 강세

center
코스피가 26일 2060선으로 껑충뛰며 추가상승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한국거래소
코스피가 2020선으로 껑충 뛰었다.

2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이날 전거래일 대비 1.76%(35.18포인트) 오른 2029.78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가 종가기준으로 2000을 넘은 것은 지난 3월6일(2040.22) 이후 두달 반 만에 처음이다.

코스피는 이날 전거래일보다 0.32%(6.40포인트) 오른 2001.00로 출발해 장중 상승세를 키웠다.

종가 기준으로 코스피가 2000을 넘은 것은 지난 3월 6일 2040.22에서 다음날 7일 1954.77로 추락한 뒤 두달 반 만에 처음이다. 당시 7일을 기점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팬데믹(세계대유행)으로 확산에 2주도 안되 1500선이 무너지는 급락장이 연출됐다.

코스피는 이달들어 여러 차례 2000선에 도전했으나 시원하게 돌파하지 못했다. 21일 장중 2004.95, 22일 장중 2002.65까지 올랐으나 차익매물이 나오며 각각 1998.31, 1970.13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2020선까지 오르며 다시 코스피 2000시대가 열린 셈이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 투자자는 사자에 나섰다. 사흘만에 순매수로 그 규모는 35억 원으로 크지 않다. 기관투자자는 3430억 원을 동반매수했다.
반면 개인투자자는 4818억 원을 내다팔았다.

상한가를 포함해 664개 종목이 올랐다. 하한가없이 184개 종목이 내렸다. 56개 종목은 가격변동이 없었다.

이날 코스닥지수는 전거래일보다 1.28% 오른 729.11에 거래를 마쳤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시가총액 상위종목 주가는 엇갈렸다.

주가의 경우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발표에 따른 전기차 배터리 기대에 SK이노베이션 14.15%, 삼성SDI 11.49%, LG화학 6.29% 등 뛰었다.

현대모비스는 실적개선 전망에 4.56% 올랐다. 현대차와 기아차도 각각 1.88%, 3.62% 상승했다.

IT대장주인 삼성전자, SK하이닉스도 각각 0.82%, 0.61% 올랐다. 반면 엔씨소프트 1.35%, 아모레퍼시픽 0.59%, KT&G 0.70%, 셀트리온 0.23% 등 약세를 나타냈다.

노동길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코스피는 연기금을 중심으로 기관의 순매수가 유입되며 2020선을 돌파했다”며 “미국 주식시장은 휴장했으나 장중 미국주가지수의 선물이 상승하며 미중마찰의 걱정에도 증시가 흔들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글로벌 각국이 경제를 재개하지만 홍콩을 둘러싼 미-중 마찰 확대 등 부담은 지속되며 증시에 발목을 잡을 수 있다”며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크게 감소하지 않는 미국 등 일부 국가들의 경기회복 속도가 지연될 수 있다는 점도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