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송중기 '보고타', 촬영 내년으로 연기…코로나19에 발목 잡혀

공유
0

송중기 '보고타', 촬영 내년으로 연기…코로나19에 발목 잡혀

center
탤런트 송중기 주연 영화 '보고타'가 코로나 19 확산 여파로 내년으로 촬영이 연기됐다. 사진=tvN
탤런트 송중기·이희준 주연 영화 '보고타' 촬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내년으로 연기됐다.

올 여름 촬영 재개를 추진했던 투자·배급사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측은 "현재 콜롬비아를 포함한 남미의 코로나19 상황이 좋지 않아 내년으로 촬영을 미루게 됐다"고 26일 밝혔다.

"안전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내린 결정"이라면서 "현지에서 45% 이상 촬영이 끝난 상태다. 내년에 촬영을 이어가고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라고 전했다.

'보고타'는 한국 촬영 분량이 거의 없고 콜롬비아 올 로케이션으로 진행되는 블록버스터다. 1990년대 콜롬비아로 이민을 떠난 청년들의 이야기를 그린 범죄 스릴러 장르 극이다.

앞서 '보고타' 팀은 지난 1월부터 콜롬비아 보고타에서 촬영을 했다. 지난 3월 콜롬비아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제한하고, 자국인 출국도 금지하는 조치를 취하자 배우와 스태프의 안전을 위해 귀국을 결정했다.

영화 '소수의견'(2013) 등을 연출한 김성제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