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업 49.7%, “불황기에는 ‘긍정성’으로 채용 판단”

공유
0

기업 49.7%, “불황기에는 ‘긍정성’으로 채용 판단”

center
자료=잡코리아


기업 인사담당자들은 평소에는 직원 채용 때 지원자의 ‘성실성’을, 불황기에는 ‘긍정성’을 가장 높이 평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잡코리아가 578개 기업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불황기 기업이 필요로 하는 인재상’을 설문한 결과, 49.7%가 불황기에는 기업이 필요로 하는 인재상이 평소와 다르다고 밝혔다.

를까?’라는 질문에 설문에 참여한 기업 중 49.7%가 ‘다르다’고 답했다.
대기업 인사담당자 중에서는 47.3%, 중견기업은 62.4%, 중소기업은 47.2%가 이같이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불황기 신입 및 경력직 채용 때 중요하게 평가하는 요건’으로 ‘긍정성’을 꼽은 인사담당자가 48.8%(복수선택 응답률)로 가장 많았다.

▲성실성 46.3% ▲끈기 ▲책임감 30.3% ▲적극성 22.3% ▲도덕성 20.6% ▲리더십 19.5% ▲실행력 18.8%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반면 평소에는 ‘성실성’을 꼽은 기업이 52.4%로 가장 많았다.

이어 ▲긍정성 47.9% ▲끈기 40.1% ▲책임감 36.2% ▲도덕성 25.1% ▲적극성 20.9% 순이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