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T JUMP 카트리그 시즌1, 한화생명e스포츠·문호준 우승

공유
0

SKT JUMP 카트리그 시즌1, 한화생명e스포츠·문호준 우승

카트 리그 올 첫 시즌 결승전서 한화생명e스포츠, 2대 1로 '창단 후 첫 우승'
문호준 선수, 개인전 챔피언까지 올라…팀전-개인전 양대 우승 거머쥐어



center
지난 23일 열린 2020 SKT JUMP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 팀전에서 우승한 '한화생명e스포츠'팀. 사진=넥슨

넥슨(대표 이정헌)은 25일 온라인 레이싱게임 ‘카트라이더’의 정규 e스포츠 대회 ‘2020 SKT JUMP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에서 ‘한화생명e스포츠’와 문호준 선수가 최종 우승했다고 밝혔다.

지난 23일 열린 이번 시즌 결승전은 개인전과 팀전 부문으로 진행됐다.

카트라이더 최정예 선수 8명이 참가한 개인전에서는 마지막까지 승부를 예측할 수 없는 삼파전 끝에 황제 문호준과 다크호스 유창현 선수가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최종 라운드에 오른 두 선수는 한 차례씩 승점을 주고받으며 치열하게 레이스를 이어갔다. 승패를 가르는 5번째 트랙에서 문호준이 완벽한 주행 라인으로 유창현을 꺾고 개인전 최강자 자리에 등극했다.

팀전에서는 ‘한화생명e스포츠’와 ‘락스’의 대결이 펼쳐졌다. 1세트 스피드전에서 ‘한화생명e스포츠’가 4:2 스코어로 승점을 가져갔지만 2세트 아이템전은 ‘락스’가 완벽한 팀워크로 한 트랙도 내주지 않고 완승, 승부가 원점으로 돌아갔다.

이어진 에이스 결정전에서는 문호준, 이재혁 선수가 출전해 격돌한 끝에 ‘한화생명e스포츠’에 우승컵이 돌아갔다. 문호준 선수는 개인전과 팀전 모두 트로피를 챙기며 정규 리그 통산 13회 우승으로 기록을 경신했다.

넥슨은 최종 우승팀 ‘한화생명e스포츠’에게 4000만 원, 준우승팀 ‘락스’에게 2000만 원의 상금을 수여했다.

개인전 우승자 문호준 선수는 500만 원, 준우승 유창현 선수에게는 300만 원이 상금으로 제공됐다.

결승전은 유튜브와 트위치, 아프리카TV, 네이버, Jump VR을 통해 무관중으로 온라인 생중계됐다. 동시 시청자 수 합산 5만 5000여 명을 기록했다.

이번 리그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카트라이더’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