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청와대, '코로나키트 이름 독도로' 청원에 "업체 결정 사안"

공유
0

청와대, '코로나키트 이름 독도로' 청원에 "업체 결정 사안"

center
뉴시스


청와대는 25일 '외국에 수출되는 코로나19 진단키트 이름을 독도로 해 달라'는 국민청원에 정부가 결정할 사안이 아니라고 밝혔다.

정동일 청와대 사회정책비서관은 이날 청와대 SNS를 통해 내놓은 답변에서 "수출용 진단키트 명칭은 이를 개발, 제조, 수출하는 업체가 자율적으로 결정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정 비서관은 "진단키트가 신속히 개발돼 세계에 수출되고 있지만 그 명칭은 정부가 개입할 수 없는 민간 자율영역"이라고 지적했다.

청원인은 지난 3월에 올린 청원에서 "진단키트가 '독도'라는 이름으로 수출된다면 지구를 지키는 수호신으로서 독도의 위상이 향상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정 비서관은 3월 15일 미국에서 입국할 당시 코로나19 증상이 있었는데도 제주를 여행한 서울 강남구 모녀 확진자를 처벌해 달라는 청원에 대해서는 "이들은 당시 자가격리 권고 대상이었다"며 사실상 처벌이 어렵다는 뜻을 밝혔다.

정부는 3월 27일부터 미국발 입국자에게 자가격리 의무를 부여하고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