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화손보, 'LIFEPLUS 처음부터 지켜주는 암보험' 출시

공유
0

한화손보, 'LIFEPLUS 처음부터 지켜주는 암보험' 출시

center
한화손해보험은 암의 전조질환에서부터 가정에서의 호스피스 완화치료까지 암보험의 A부터 Z까지 완전 보장하는 '무배당 LIFEPLUS 처음부터 지켜주는 암보험'을 25일부터 판매한다. 사진=한화손해보험
한화손해보험은 암의 전조질환에서부터 가정에서의 호스피스 완화치료까지 암보험의 A부터 Z까지 완전 보장하는 ‘무배당 LIFEPLUS 처음부터 지켜주는 암보험’을 25일부터 판매한다.

이 상품은 암진단비를 기본계약으로 유사암진단비(기타피부암, 갑상선암, 제자리암, 경계성종양)와 계속암진단비 외 수술비, 입원비, 항암 방사선·항암 약물치료비 등 암과 관련된 기본적인 위험을 모두 보장한다.

암특정재활치료비, 암특정통증완화치료비, 말기암호스피스통증완화치료비(가정형), 특정바이러스질환진단비, 특정8대기관 양성종양·폴립 수술비 등 신규 보장 5종을 신설해 암 보장부분을 대폭 강화한 것도 이 상품의 특징이다.
또 암의 전 단계 질환인 8대 특정기관의 양성종양·폴립 수술비, 암을 유발할 수 있는 특정 바이러스 진단비를 신설해 암 전조 질환을 보장한다. 암치료 시 불가피하게 발생하는 암환자의 고통을 덜어 주기 위한 신경차단술, 신경파괴술·마약성진통제의 연간 30일 이상 처방받은 경우 보장하는 암통증완화치료비와 암치료로 인한 구조적 손상과 기능적 장해를 치료하기 위한 암재활치료비 보장도 새로이 신설해 암치료 후 빠른 사회복귀를 도울 수 있도록 했다.

말기암 호스피스 환자의 통증완화치료는 기존에 해당 시설에서 입원해야만 보장이 가능했지만 암 환자의 마지막을 가족과 함께 할 수 있도록 말기암 환자의 호스피스 통증완화치료(가정형)를 탑재해 말기암 환자의 삶의 질까지 생각했다.

6세부터 최대 80세까지 가입이 가능하며, 보험기간은 10년·20년·30년만기로 최대 100세까지 갱신할 수 있다.

안광진 한화손보 장기보험팀장은 “암 질환에 대한 예방에서부터 진단, 치료, 재활, 말기 환자의 호스피스까지 케어함으로써 암의 전조질환에서부터 암 진단 후 생업복귀까지 꼼꼼하게 보장하는 암보험”이라고 말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