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19 여파에 손보사도 위기…“보험료조정 등 위험관리 필요”

공유
1

코로나19 여파에 손보사도 위기…“보험료조정 등 위험관리 필요”

center
코로나19 여파로 손해보험회사가 위기에 직면한 가운데 미래의 리스크에 대비한 전략을 세울 필요가 있다는 제언이 나왔다. 자료=보험연구원
코로나19 여파로 손해보험회사가 위기에 직면한 가운데 미래의 위험에 대비한 전략을 세울 필요가 있다는 제언이 나왔다.

24일 보험연구원이 발표한 ‘코로나19의 손해보험 종목별 영향’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가 여러 분기에 걸쳐 산업 전반에 심각한 경제적 영향을 미치는 가운데 손보사 또한 직원의 원격근무, 저금리, 성장률 측면에서 사업의 영속성‧운영상 위기에 직면했다.

컨설팅회사 Bain & Company는 이달 초 현재 상황별 위기 보고(Situational Threat Report Index: 이하, ‘SITREP’라 함)지수를 레벨7로 파악했으며, 중장기적인 경기침체에 대비할 것을 권장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손보사가 직면하게 되는 장단기 위협요인에는 직원의 원격근무, 저금리, 성장률 등이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직원들이 갑작스럽게 원격근무를 하게 됐으나 대부분의 보험사는 원격으로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디지털 환경이 갖춰지지 않은 상태다.

저금리 환경이 장기간 지속되면 Long-tail 보험 종목의 손해율이 악화되고, 일부 보험 상품은 경제성이 없어 인수하지 않게 돼 손보사의 수입이 감소할 수 있다.

코로나19에 따른 경기침체는 손보시장의 성장을 저하시킬 것이며 개인보험보다는 상업보험이 경기 사이클에 더 취약하게 반응할 것이다.
손해보험 종목 다수가 코로나19로 인해 수익성이 악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사이버보험과 의료배상책임보험 시장규모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원격근무로 인해 사이버 위험이 증가하고, 이에 따른 사이버보험 수요 증가는 사이버보험의 성장을 가져올 것으로 전망된다.

코로나19로 인해 의료전문가의 업무가 과중됨에 따라 의료과실에 대비해야 할 필요성이 증가하면서 의료배상책임보험시장도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재물보험(물리피해)‧주택보험은 코로나19의 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

이동제한, 도시봉쇄에 자동차보험과 여행자보험 시장의 보험료 규모가 감소하고, 실업률 증가로 근재보험시장 또한 축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코로나19에 따른 이동제한은 새로운 자동차 구입자와 보험가입자의 유입을 제한하고, 여행자보험의 수요 또한 감소시킬 것으로 분석된다.

자동차 운행이 감소하면서 사고율 또한 줄어들어 짧게보면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실업률이 증가하면서 직원 수와 직접적으로 관련이 있는 근재보험시장 규모가 감소하고, 여행·운송이 감소하면서 항공기·선박 보험시장도 악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로 인한 생활양식의 변화는 온라인쇼핑과 관련한 새로운 보험시장이 성장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홍민지 보험연구원 연구원은 “재택근무, 이동제한으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온라인 쇼핑 수요가 증가하고 온라인 상거래와 배달서비스에 대한 보험시장이 새롭게 부상할 것으로 보인다”며 “손보사는 원격근무와 디지털 환경을 정비하고, 보험증권의 보장범위와 보험료를 조정하는 한편 미래의 위험에 대비한 전략을 세울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