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바이두 등 중국기업 美 규제강화에 미국 대신 홍콩증시 상장 줄이을듯

공유
0


[글로벌-Biz 24] 바이두 등 중국기업 美 규제강화에 미국 대신 홍콩증시 상장 줄이을듯

바이두, 나스닥상장 철회 홍콩상장 검토…징동닷컴과 넷이즈도 6월 홍콩증시 2차상장 추진

center
바이두의 리옌훙(李彦宏) 회장.
중국 인터넷 검색업체 바이두(百度)가 미중간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미국 나스닥 상장을 철회하고 홍콩거래소에 2차상장을 추진하고 있으며 중국 전자상거래업체 징동((京東)닷컴도 미국과 홍콩거래소 동시상장을 마켓팅을 개시한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바이두의 리옌훙(李彦宏) 회장은 이날 신화통신과 인터뷰에서 “좋은 회사라면 상장 장소로 택할 수 있는 곳이 많고, 절대 미국에 국한되지 않는다"면서 "내부적으로는 홍콩 2차 상장을 포함한 가능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 상원은 지난 21일 미국 규제 기관이 회사의 감사인을 3 년 연속 점검 할 수 없는 기업에 대한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베이징에 본사를 둔 바이두(Baidu)는 2005 년 나스닥 거래소에 상장되었으며 이는 중국에서 가장 빠른 미국증시 상장 중 하나다.

리 회장은 “미국은 지속적으로 중국회사의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는 점에 매우 우려하고있다”고 말했다.
리옌훙 회장의 발언 등 바이두의 최근 기류 변화는 미중간 갈등이 격화되면서 미국 증시에 상장한 중국기업에 대한 압력이 커지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바이두가 홍콩에 2차상장을 할 경우 BAT(바이두, 알리바바, 텐센트의 알파벳 첫글자 합성) 트리오의 홍콩 동시상장이 이루어지게 된다. 알리바바는 지난해 홍콩에서 2차 상장을 완료했으며 텐센트는 2004년에 홍콩증시에 데뷔했다.

뿐만 아니라 징둥닷컴과 IT기업 넷이즈(網易·왕이)가 6월 홍콩증시 2차 상장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나스닥은 이번주초 3억1000만 달러의 회계부정으로 중국판 스타벅스인 루싱커피(Luckin Coffee)상장을 철회했다. 또한 나스닥은 일부 중국기업의 경우 상장에서 최소 2500만 달러 또는 상장 후 시가 총액의 4분의 1에 해당하는 금액을 인상해야 하는 기업공개(IPO)를 강화하는 새로운 규칙을 발표했다.

중국투자은행 차이나르네상스(China Renaissance)의 애널리스트 브루스 팡(Bruce Pang)씨는 보고서에서 “시가 총액이 큰 중국ADR(미국주식 예탁증서)기업들이 홍콩에 2차 상장을 고려할 것”이며 “시가총액이 더 작은 중국ADR기업의 경우 홍콩에서 1차상장 전에 미국에서 자발적으로 상장을 철폐하는 것이 최선의 선택”이라고 말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