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통합당 의원 세비 30% 기부 고통분담

공유
0


통합당 의원 세비 30% 기부 고통분담

center
미래통합당 로고


미래통합당이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고통분담 차원에서 21대 국회 당선인의 세비 등을 통한 기부를 추진하고 나섰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24일 국회에서 '코로나19 재난극복을 위한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세비 기부 캠페인 선포식'을 열고 구성원들의 자발적 참여를 독려할 계획이라고 당 관계자가 밝혔다.

당선인들은 지난 21∼22일 국회에서 열린 워크숍에서 이 같은 방향에 뜻을 모았으며, 기부 비율, 기간, 기부처 등 구체적인 사항은 당에 위임한 것으로 전해졌다.

21대 국회 개원 첫 달인 6월부터 12월까지 세비(활동비 제외)의 30%가량을 기부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