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카카오톡 '나는 원숭이다' 버튼, 해킹 루머에…카카오 "사실 아냐"

공유
0

카카오톡 '나는 원숭이다' 버튼, 해킹 루머에…카카오 "사실 아냐"

center
'나는 원숭이다'가 자동으로 작성되게 하는 카카오톡 버튼 링크. 사진=갈무리
22일 카카오톡 메신저를 통해 퍼지고 있는 '나는 원숭이다' 자동 작성 버튼이 해킹 위험이 있다는 소문이 돌자 카카오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날 카카오톡 메신저에서는 전송된 특정 버튼을 누르면 '나는 원숭이다'라는 메시지가 자동으로 채팅방에 보내지는 현상이 발생했다. 많은 이용자들이 공유하면서 삽시간에 퍼졌다.
다만, 이후 온라인상에서는 해당 버튼을 눌러 메시지가 보내질 경우 '스니핑(네트워크 중간에 패킷 정보를 빼돌리는 것)'이 발생해 카카오톡 계정 해킹으로 악용될 수 있다는 소문이 퍼졌다.

이에 대해 카카오 관계자는 "스니핑과 해킹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이용자들 사이에서 혼란이 일어나는 것을 막기 위해 해당 챗봇 말풍선의 공유가 중단된 상황"이라고 말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