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쉽스토리] 대우조선해양, 스마트십 건조 선두주자로 나선다

공유
0


[G-쉽스토리] 대우조선해양, 스마트십 건조 선두주자로 나선다

항해 선박 원격으로 보수와 유지 가능...외부 해킹 막는 보안기술 탑재

center
대우조선해양 건조해 인도한 HMM의 초대형컨테이너선 ‘에이치엠엠 코펜하겐’호가 운항 중이다.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을 HMM(구 현대상선)에 인도해 이 선박에 적용된 최첨단 스마트십 솔루션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회사가 독자 개발한 스마트십 솔루션 ‘DS4’를 탑재한 2만4000 TEU 급 초대형컨테이너선 1척을 HMM에 인도했다고 24일 밝혔다.

center
대우조선해양 시흥 R&D센터에서 회사가 독자 개발한 스마트십 솔루션 ‘DS4’를 시연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7척의 초대형컨테이너선 시리즈에 탑재된 이 솔루션은 선주가 육상에서도 항해 중인 선박의 메인 엔진, 공조시스템(HVAC), 냉동컨테이너 등 주요 시스템을 원격 진단해 선상 유지·보수작업을 지원할 수 있다. 최적 운항경로를 제안해 운항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스마트 내비게이션’ 시스템이 설치됐으며 개방형 사물인터넷(IoT)기술이 적용된 ‘스마트 플랫폼’을 활용하면 다양한 소프트웨어와 쉽게 연결해 호환할 수 있다.

또 운항 중인 선박의 각종 데이터와 소프트웨어를 해킹 등 외부 위협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는 사이버 보안 기술도 눈에 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업계 최초로 영국 설계 인증기관 로이드 선급으로부터 스마트십 기술과 선박 사이버 보안 인증 상위등급(AL3)을 획득했으며 최근에는 국내 최고 IT보안업체 안랩(AhnLab)을 통한 보안성 검증을 거쳤다. 이를 통해 오는 6월에는 실선 침투 테스트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게다가 이 선박들은 국제해사기구(IMO) 환경·에너지 기준을 충족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배기가스 중 황산화물을 제거할 수 있도록 ‘탈황장치(스크러버)’가 설치됐고 향후 액화천연가스(LNG) 추진 선박으로도 전환이 가능하다. 이에 따라 경제적 운항과 동시에 급변하는 환경규제에 대응할 수 있는 대표적 스마트선박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선박 인도 후에도 선주와 협업해 운항 전반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면서 시스템을 업그레이드시켜 나갈 계획"이라며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스마트십 기술개발로 이 분야 글로벌 최강자의 입지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이 HMM을 위해 건조하고 있는 초대형컨테이너선 7척은 올해 3분기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돼 아시아~북유럽 항로에 투입된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