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전북경찰청, 회복적 경찰활동 전문기관과 간담회 개최...범죄피해자 보호 나서

공유
0

전북경찰청, 회복적 경찰활동 전문기관과 간담회 개최...범죄피해자 보호 나서

left
전문기관과 간담회(전북경찰청=제공)
전북경찰청은 21일 전북지방경찰청 5층 대회의실에서 회복적 경찰활동 전문기관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전북경찰청과 회복적 경찰활동 전문기관 간 긴밀한 협력체계 구축을 통해 상호 발전을 도모하며 피해자 중심의 피해회복과 범죄 피해자 기 위한 취지로 마련되었다

그 동안 전북경찰은‘20년 4월 1일 전북경찰청 피해자보호계 신설을 시작으로 여러 유관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피해자들이 필요로 하는 물질적 지원뿐만 아니라
심리적인 위로와 공감을 통해, 피해를 조기에 회복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도내 피해자전담경찰관(15명) 등 전담체계를 구축하여 △범죄현장정리 △신변보호 등 피해자의 경제적인 부담과 정신적인 충격을 해소하여 신속한 사회복귀가 이루어지도록 노력해왔다.

이번 간담회 내용은 전북경찰과-전문기관 간 신뢰를 바탕으로 ‘동반자적 관계’를 구축하여 △범죄로 인한 피해회복과 피해자의 치유를 핵심가치로 삼고, 당사자와 공동체의 참여, 대화를 통해 문제해결을 도모하는 가치가 우선이 되도록 하고 피해자에 대한 종합적인 심리 지원과 정책 수립 등을 바탕으로 전북경찰의 피해자 보호·지원의 내실화·체계화 추진을 내용으로 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서 조용식 청장은 그동안 응보적 형사사법체계에서 피해자는 제3자적 지위에 머물렀으나 ‘회복적 사법’ 개념의 도입으로 피해자보호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15년 피해자 보호 원년을 시작으로 ’18년 경찰법과 경찰관 직무집행법(4.17)이 개정되어 피해자보호업무가 경찰의 기본업무로 되었는데

피해 직후 경찰단계가 피해회복과 피해자보호의 골든타임으로서, 이번 간담회가 도내실정에 맞는 차별화된 피해자 보호 대책과 시스템 구축에 이바지 할 것으로 기대하고 특히 범죄피해자에 대한 지원은 경찰의 노력뿐만 아니라 사회 전체적인 공감대가 많이 필요한 만큼 경찰의 추진하는 정책에 많은 지도와 조언을 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유종광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0347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