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식약처, 독성예측 기술개발에 3년간 75억원 투입

공유
0

식약처, 독성예측 기술개발에 3년간 75억원 투입

left
정부가 독성예측 기술개발을 위해 3년간 75억 원의 연구비를 투입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21일 빅데이터 기반 인공지능을 활용한 독성예측 기술개발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이 사업은 첨단 독성예측 평가기술(45억 원), 차세대 독성병리 진단 기반 구축(30억 원) 등 75억 원 규모로 진행되며 연구 기간은 3년이다.
김형식 성균관대 교수팀이 추진하는 독성 평가기술은 물리의 화학구조와 생체 내 유전자‧단백질 변화 등의 유사성으로 독성을 예측하게 된다.

또 조재우 안전성평가연구소 연구팀은 이미지 데이터를 기반으로 실험 동물 장기 등에서 나타나는 독성을 인공능으로 판정하는 독성병리 진단기반 구축을 진행한다.

식약청은 이번 연구는 신약과 백신 등 의약품 분야와 새로운 원료를 이용하는 식품분야, 환경 유해물질 등 사람에 대한 안전성을 평가하는데 활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구 결과가 실용화되면 물질의 독성을 빠르게 예측할 수 있어 개발에 걸리는 시간을 3~4년 앞당길 것으로 관측된다.


신종명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kc11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