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부, "코로나로 소득격차 더 벌어져…고용 안전망 강화방안 이행"

공유
0

정부, "코로나로 소득격차 더 벌어져…고용 안전망 강화방안 이행"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자료사진


코로나19로 인한 고용 문제가 고소득층과 저소득층 간 소득격차를 더욱 벌어지게 만든 것으로 나타났다.

기획재정부는 21일 "1분위 근로소득이 감소하고, 5분위 배율이 높아지는 등 코로나19로 인한 고용 감소가 분배 상황의 어려움으로 이어지는 모습"이라고 밝혔다.

통계청이 이날 발표한 '2020년 1분기 가계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1분기 가구당 월평균 소득은 535만8000원으로 1년 전보다 3.7% 증가했다.

그러나 1분위 가구의 소득은 149만8000원으로 1년 전과 비교해 변화가 없었다.

5분위는 1115만8000원으로 6.3% 증가했다.
1분위의 경우 사업소득(6.9%)과 이전소득(2.5%)의 증가했지만 근로소득(3.3%) 줄면서 변동이 없었다.

5분위는 사업소득(1.3%)이 줄었지만 근로소득(2.6%)과 이전소득(18.2%)이 늘면서 증가세가 이어졌다.

기재부는 "코로나19로 1분위 계층 비중이 높은 임시·일용직 등 취업자 감소로 인한 근로소득 감소에 주로 기인했다"고 밝혔다.

기재부는 "코로나19 영향으로 4월 들어서도 임시·일용직 중심 취업자 감소세가 확대되는 등 분배 악화가 2분기 이후에도 지속될 우려가 있어 저소득·취약계층의 소득기반을 확충하기 위한 고용·사회 안전망 강화방안을 속도감 있게 이행하겠다"고 했다.

기재부는 지난달 22일 제5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마련한 10조 원 규모의 고용안정 패키지를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소상공인·기업 고용유지 지원, 근로자 생활안정 대책, 긴급 일자리 창출, 실업자 지원 등 고용안정 대책을 담은 3차 추가경정예산안을 준비, 고용시장 충격으로부터 조속히 회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한편, 통계청은 공식·대표 분배통계인 가계금융복지조사의 보조통계인 가계동향조사의 정확도 제고를 위해 표본설계·조사방법을 개편했다.

이에 따라 2019년 이전과 이후의 시계열이 단절됐다고 전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